•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정의당 최저임금 인상 '사용자 꼼수' 집중상담10일부터 26일까지 상담기간 운영 … “제보내용 노동부 전달”
정의당이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사용자들의 위법·편법 행위를 집중적으로 상담한다.

9일 정의당에 따르면 전국 각 지역에서 운영 중인 비정규직 노동 상담창구(비상구)에 올해 최저임금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아파트 경비노동자의 휴게시간을 늘려 소정근로시간을 줄이거나, 상여금을 기본급에 포함해 최저임금 인상 효과를 상쇄하는 행위가 적지 않다. 기존에 지급하던 식대를 없애는 사용자 행위도 제보됐다.

정의당 비상구는 10일부터 26일까지 최저임금 인상 부담을 회피하려는 사용자 행위에 대해 집중상담을 한다. 상담기간 동안 취합한 내용을 고용노동부에 전달해 근로감독을 요청할 계획이다.

상담을 원하는 노동자는 근로계약서나 급여명세서·회사 안내문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뒤 비상구에 전화상담(1899-0139)을 요청하거나 비상구 홈페이지(BSG.justice21.org)에 문의하면 된다.

정의당은 노동부가 8일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사용자들의 편법·불법행위를 집중점검하기로 한 것에 대해 “한발 빠른 현장 동향 파악과 대응, 사업장 홍보가 아쉽다”며 “정부는 최저임금 무력화에 강력히 대응하고 위반 사업장을 철저히 근로감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