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22 금 12:49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물
[신년사-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노동자 존중 체감하는 새해 되길
   
▲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매일노동뉴스 독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7년은 변혁의 한 해였습니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바라는 국민의 열망이 새로운 시대를 열었습니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부조리와 모순을 드러내고 사람 중심의 포용적 성장을 바라는 국민 목소리가 변화를 이끌었습니다.

불과 1년 남짓, 우리의 뜨거운 열기로 사회 곳곳이 변하고 있습니다. 단단하게 굳은 줄만 알았던 노동시장 구조가 달라지고 있습니다. 저임금 노동자의 생활안정을 위한 ‘최저임금 1만원 시대’의 포문을 열었습니다. 같은 일을 하는 노동자에게 부당한 차별이 없도록 비정규직 정규직화의 화두를 던졌습니다.

아쉬움도 남습니다. 오랜 시간 논의해 온 근로시간단축 문제에 대해 여야 3당 간 합의를 이뤘음에도 결국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근로시간뿐만 아니라 노동현장에 뿌리박힌 불합리한 제도와 시스템의 정상화를 위해 아직 할 일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제 시작입니다. 2018년은 새로운 시대에 대한 국민의 바람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 한 해가 될 것입니다. 노동의 가치를 바로 세워 땀 흘린 노동자들이 존중받을 수 있도록, 그리고 그 변화를 우리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앞장서겠습니다.

언제나 노동자와 고락을 함께한 매일노동뉴스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올해에는 기쁨과 희망의 소식이 더 많이 채워지는 한 해가 되길 바랍니다. 아울러 매일노동뉴스 독자와 국민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홍영표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영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