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자동차 부품사 다스, MB 대통령 재임기간 급성장10년간 4.5배 성장, 순이익 2천600억원 … 실소유주 논란 증폭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가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시절 급성장해 10년 사이 자산이 4.5배나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제 주인이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재벌닷컴이 2007~2016년까지 10년간 다스 재무와 영업실적 변동 결과를 조사해 27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다스의 지난해 연결자산 규모는 9천189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전 대통령이 당선되기 직전인 2007년 말 2천60억원에서 4.5배나 급증했다. 연결 기준 매출 규모는 같은 기간 4천820억원에서 1조2천727억원으로 2.6배 성장했다.

이 기간 다스는 중견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매년 10% 이상 급성장했다. 이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08년부터 2012년 사이 자산은 매년 26%, 매출은 16%씩 늘었다. 반면 이 전 대통령 임기가 끝난 뒤인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자산은 평균 18%, 매출은 7% 증가했다. 대통령 임기가 끝나자 기업 성장도 둔화한 것이다.

다스는 수익을 크게 남기면서도 사회공헌에는 인색했다. 지난 10년간 2천614억원의 순이익을 남겼지만 기부금은 4억5천400만원에 불과했다. 연평균 5천만원에도 미치지 못한다. 이 전 대통령 재임기간인 2008년부터 2012년 사이 기부금은 9천700만원이었다.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이 설립한 청계재단이 주주로 참여한 2010년 이후 배당을 시작했다. 지난해 말까지 모두 85억4천300만원을 주주들에게 배당했다. 다스는 이 전 대통령 친형인 이상은 회장(47.26%)을 비롯해 친인척이 75.1%의 주주를 소유하고 있다. 2011년 주주로 참여한 기획재정부와 청계재단은 각각 19.91%와 5.03%씩 지분을 갖고 있다.

다스 횡령의혹 조사를 시작한 검찰은 조만간 고발인과 피고발인 조사를 한다. 고발인인 참여연대는 28일 검찰에 출두한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017-12-28 12:21:20

    [국정조사 갑시다]
    “전례가 없는 방식으로 위안부 합의내용을 전면 공개했으니
    이제 문재인정권은 국익을 핑계로 어떠한 외교 문제에 대해서도
    비공개할 자격을 상실했다” “‘아랍에미리트(UAE) 원전게이트’와
    중국과의 ‘3불 정책’ 합의에 대해서도 낱낱이 투명하게 공개하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