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1 일 08:00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기획
[10대 노동뉴스 9위] 장관에 노사정위원장에, 문재인 정부 노동계 출신 약진
   
▲ 고용노동부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표방했기 때문일까.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자 노동행정 수반과 관계기관장 자리에 노동계 출신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올해 8월 취임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대표적이다. 그는 금융노조 상임부위원장 출신이다. 현장 간부로 일하며 남녀 은행원 차별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다. 박근혜 정권 시절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쉬운 해고’ 같은 노동개악 정책의 저지선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취임 후 곧 전국 주요 도시에 ‘현장노동청’을 설치해 노동자 목소리에 귀를 가져가는 행보를 보여 주목을 받았다. 노동부는 이른바 ‘쉬운 해고’ 지침 폐기를 공식 선언했다.

노동계는 환영의사를 표했다. 비슷한 시기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이 취임한 것도 노동계 이목을 끌었다. 그는 민주노총 출신이다. 현장 노동운동가 출신이 노사정위 대표가 된 것은 처음이다. 민주노총을 사회적 대화에 참여시키려는 의도가 깔린 등용이라는 말이 돌았다. 실제 그는 취임 후 수차례 민주노총에 사회적 대화 참여를 요구하는 발언을 쏟아 냈다. 최근에는 양대 노총 위원장 출신이 노동부 산하기관장에 임명됐다. 김동만 전 한국노총 위원장은 이달 중순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에 취임했다. 이석행 전 민주노총 위원장은 20일부터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으로 활동한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