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중소·영세 사업장 노동자 위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만든다노동부 내년 지역 실태조사 후 3곳 운영
고용노동부가 중소·영세 사업장 노동자의 자녀 육아를 지원하기 위해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을 짓는다. 직장보육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맞벌이 부부들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취지다.

노동부는 13일 "중소·영세 사업장의 저소득 맞벌이 노동자들에 대한 실효성 있는 보육지원을 위해 이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 역세권을 중심으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을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매칭해 운영하고 중소기업 노동자들이 거주하는 주거지 인근에 설치한다는 점에서 새로운 형태의 직장어린이집 모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동부는 내년에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3곳을 세워 보육아동 150명을 수용한다. 보육교사는 어린이집 1곳당 22명씩 66명을 채용한다. 부지매입비를 비롯한 설치비와 부지 선정을 위한 실태조사·운영비, 보육교사 인건비 등으로 고용보험기금 162억6천800만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노동부는 내년 상반기 지역별 노동자·보육아동수, 보육시설 현황, 접근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치지역을 선정한다. 우선지원대상기업 맞벌이 노동자 자녀가 입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주 노동부 장관은 "출산율과 여성고용률이 모두 낮은 현실에서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정책은 여성이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일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라며 "정부가 직장어린이집만이라도 확실하게 설치하면 출산과 육아로 인한 경력단절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중소기업에 종사하는 저소득 맞벌이 분들의 육아 지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이 그 역할을 해내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