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7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노동부 청렴도 하위권국민권익위 청렴도 측정 결과 … 전체 공공기관 평균 상승
고용노동부의 청렴도가 지난해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렴도 등급이 4등급에 머물렀다. 5등급이 가장 낮은 등급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573개 중앙행정기관·지방자치단체·교육청·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한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올해 8~11월 측정에는 국민과 소속 직원·전문가 23만5천600명이 참여했다. 올해 공공기관 종합청렴도는 10점 만점에 7.94점이었다. 지난해(7.85점)보다 0.09점 상승했다.

노동부는 7.28점으로 1~5등급 중 4등급을 받았다. 2천명 이상 규모의 19개 중앙행정기관 중 16위에 그쳤다. 지난해보다 종합청렴도가 0.14점 떨어졌다. 노동부를 향한 국민 시선은 곱지 않았다. 직원이 평가하는 내부청렴도는 7.75점(3등급)으로 8위, 전문가들이 측정하는 정책고객 평가는 6.86점(3등급)으로 12위였다. 반면 국민이 측정한 외부청렴도는 7.35점(4등급)으로 17위에 머물렀다.

노동부 산하기관 청렴도는 나쁘지 않았다. 근로복지공단의 종합청렴도는 8.30점(3등급)으로 3천명 이상 공직유관단체 18개 기관 중 6위였다. 안전보건공단(8.30점)과 한국산업인력공단(8.08점)·한국고용정보원(8.34점)도 3등급으로 분류됐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8.59점)은 2등급을 기록했다.

전체 공공기관을 유형별로 보면 공직유관단체의 종합청렴도가 8.29점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기초자치단체(7.72점), 중앙행정기관(7.70점), 시·도 교육청(7.66점), 광역자치단체(7.65점) 순이었다.

권익위 관계자는 “전체 공공기관의 외부청렴도와 정책고객평가는 지난해보다 상승했는데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으로 부패경험률과 금품·향응·편의제공 규모가 크게 감소한 것이 원인”이라며 “내부청렴도가 하락한 것은 부패방지법 시행 뒤 내부 직원들의 부패 민감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