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저소득·저신용 서민 고금리 빚 늘었다2금융권 가계대출 규모 지속 증가 … 박근혜 정권 부동산 부양책 악영향
저소득층과 저신용 서민들이 주로 찾는 저축은행 가계대출 규모가 3년 사이 두 배로 늘어 20조원을 돌파했다. 박근혜 정부의 부동산 부양정책이 가계부채 증가의 원인으로 꼽힌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해 9월 말 기준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20조6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시점(17조2천억원)에 비해 19.8% 늘어났다.

저축은행 가계대출 규모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큰 변동이 없었지만 최근 3년 사이 가파르게 증가했다. 2011년 9월 말 9조4천억원이던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이듬해 9월 9조원으로 줄었다. 저축은행 부실 사태로 영업정지와 예금 대량인출 사태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2014년 9월 기준 9조5천억원에 머물렀던 저축은행 가계대출 규모는 2015년 이후 급변했다. 2015년 3분기 12조7천억원이던 가계대출 규모는 지난해 17조2천억원으로 증가했다. 박근혜 정부가 부동산 규제를 완화하고 이에 발맞춰 금융권이 가계대출을 확대한 시점과 겹친다.

정부는 지난해 가계대출 급증세를 잡기 위해 은행권에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적용하며 대출규제를 독려했다. 그런데 은행권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워진 저소득층이나 저신용자들이 저축은행 같은 2금융권으로 몰렸다.

올해 3분기 말 기준 신용협동조합의 가계대출 규모는 9.2% 늘어난 37조9천억원이었고 새마을금고도 20.7% 급증한 71조6천억원을 기록했다. 2금융권 가계대출이 크게 늘어난 셈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한 서민층이 주로 이용하는 저축은행은 문턱이 낮은 대신에 대출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다"며 "이들의 상환 능력이 떨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대출규모 변동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