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7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정규직 전환 희망고문 당하다 비정규직 사망”서울교통공사 업무직협의체, 서울시에 재발방지 대책 요구
   
▲ 윤자은 기자
서울교통공사 소속 무기계약직 노동자의 죽음과 관련해 서울시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발표한 서울시가 전환 과정을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않아 발생한 사고라는 지적이다.

서울교통공사 업무직협의체는 2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의 죽음은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약자일 수밖에 없는 업무직들의 현실을 보여 준 가슴 아픈 사건”이라며 “더는 직원들이 일터에서 불안감에 시달리고 상처받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서울교통공사 군자차량사업소 검수팀 안전업무직 노동자 김아무개(35)씨는 지난 16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은 서울시와 공사가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는 대상에 포함돼 있었다. 임선재 업무직협의체 공동대표는 “유족들에게 고인이 비정규직이었던 본인 신분에 대한 걱정과 고민이 많았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고 정규직 전환을 제대로 마무리하는 것이 고인의 뜻을 기리는 길”이라고 말했다.

유족은 고인의 산업재해 인정과 진상규명,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을 공사에 요구했다. 지난 20일 오후 유족과 공사측은 합의하고 장례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합의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서울시가 올해 7월 산하 11개 투자·출연기관 무기계약직 2천442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발표하면서 공사에서도 정규직 전환 논의가 시작됐다. 공사와 서울지하철노조·5678서울도시철도노조·서울메트로노조는 전환 방식에 대해 수개월간 논의를 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공사와 3개 노조는 고인의 사망 이후인 지난 20일 정규직 전환 논의를 재개했지만 이날 밤 늦게 결렬됐다.

서울교통공사 3개 노조는 23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시에 대책을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지하철노조 관계자는 “노사 간 수차례 협의를 했지만 공사는 서울시 약속마저 뒤엎으려 한다”며 “서울시가 지휘·감독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약속대로 좀 더 빠르게, 차별과 차등이 아닌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결정이 있었다면 막을 수도 있던 죽음이었을지 모른다”며 “고인이 겪었을 희망고문과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안타까운 죽음이 재발되지 않도록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교통공사노조 2017-11-27 06:23:30

    그간 맘고생에 얼마나 힘들었을지... ㅜㅠ 부디 좋은곳으로 가시길... 삼가고인의 명복을빕니다.   삭제

    • 서울교통 2017-11-23 10:03:46

      정규직 전환 추진 대상이었다.. 단지 이 이유,, 유서내용도 아니고 관련 내용을 비정규직 정규직화 논의와 결부시키시다니,, 더군다나 고인은 노조에 가입하지도 않았었습니다..   삭제

      • 오ㅓ 2017-11-23 09:36:17

        고인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통진당 잔당 클라스 보소...   삭제

        • ㄴㄴ 2017-11-23 09:30:03

          사실과 다릅니다. 망자를 욕되게 하지 마세요.   삭제

          • 2017-11-22 12:41:16

            서울시와 공사는 제대로된 차별없는 정규직전환을조속히 시행하길 바랍니다~   삭제

            • 2017-11-22 12:30:53

              비정규직 없는 곳에서 맘고생없이 편히 잠드소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