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5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노동계-홍영표 환노위원장 갈등 심화양대 노총 15일 항의집회, 우원식 원내대표 방문
최저임금 산입범위와 노동시간단축 방안을 둘러싼 노동계와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의 갈등이 격해지고 있다. 환노위가 관련법안 심사를 앞두고 있는 터라 양쪽 갈등에 재계만 웃는 모양새가 됐다.

14일 양대 노총은 “최저임금과 노동시간단축과 관련해 망언을 하고 있는 홍영표 의원 규탄대회를 15일 오전 인천 부평구 홍 의원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양대 노총은 이날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국회에서 만나 홍 위원장 발언이 당의 공식입장인지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홍 위원장은 지난달 25일 대한상공회의소 강연에서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상여금과 식대를 포함하겠다고 발언한 데 이어 단계적인 노동시간단축과 휴일근무시 수당 중복할증 금지를 주장해 논란을 촉발했다.

양대 노총 지도부는 이달 7일 홍영표 위원장을 항의방문해 사과를 요구했다. 홍 위원장은 만남에서 “확고한 소신이다. 중립적 입장에서 합리적인 안을 만드는 것이 환노위원장의 책무”라고 잘라 말했다. 갈등이 수면 밑으로 가라앉거나 봉합될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고 골만 깊어졌다.

환노위는 17일 내년 예산안을 의결하고 21일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법안심사에 돌입한다. 노동시간단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최대 쟁점이다. 집권여당 소속인 홍영표 위원장과 노동계 모두 부담스런 상황이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충돌을 피하고 싶지만 노동자들을 가르치려 들고 기득권 세력으로 폄하하는 등 홍 의원 스스로 상황을 악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영표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10년 가까이 의정활동을 하면서 노동계 항의방문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건강한 노동생태계를 위해 정부와 기업, 노동계가 함께 머리를 맞대는 상생의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노동계도 함께 고민해 주시라”고 덧붙였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