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7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인천 남동구 청소노동자들 “구청 소속으로 재전환하라”노조 “동에 소속된 후 신규채용 조항 무용지물” … 구청 “동 현장인력으로 충원했다”
인천 남동구 청소노동자들이 "구청에서 동으로 소속이 변경된 후 인력감소와 높은 노동강도에 시달리고 있다"며 소속 재전환을 요구하고 나섰다. 구청이 직접고용한 청소노동자를 동 소속으로 전환한 사례는 남동구청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광역시청노조(위원장 조남수)가 14일 오전 인천 남동구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장석현 남동구청장의 막무가내식 행정으로 단체협약은 무용지물이 되고 청소노동자들은 열악한 노동환경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청소노동자를 충원하고 구청 소속으로 다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남동구청은 2015년 동 기능강화를 목적으로 청소업무와 주정차 단속·무단투기 과태료 부과 등 대민서비스를 주민센터로 이관했다. 해당 업무에 종사하는 노동자의 소속을 각 동으로 변경했다.

노조는 “구청이 청소노동자들을 동 소속으로 전환한 뒤 인력충원을 하지 않은 데다 주 업무인 도로환경 청소 외에 재활용 수거업무 등을 추가로 하게 됐다”며 “일부 지역에서는 주 68시간을 초과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조남수 위원장은 “정원 145명 중 정년퇴직으로 인해 24명의 결원이 발생했지만 인력채용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단체협약에 따라 감원이 발생하면 신규채용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청은 “감소 인력만큼 동 현장인력을 충원했다”는 입장이다. 이에 조 위원장은 “현장인력은 청소노동자의 주 업무인 도로와 인도 청소는 하지 않은 채 주로 재활용품 수거만 하고 있다”며 “올해 정년을 맞는 7명을 포함해 결원 31명을 청소노동자로 추가 채용하고 구청 소속으로 다시 전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남동구청 관계자는 “환경미화원으로 채용하지 않았을 뿐 동 현장인력으로 결원을 채웠다”며 “동 현장인력은 재활용업무나 도로청소·주정차 단속 등 복합적인 업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환경미화원들은 동에 소속돼 있지만 올해 3월부터 위민행정과를 신설해 노동자들의 복무관리를 구청에서 총괄하고 있다”며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