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5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사업 민간훈련기관 공모14~28일 접수, 내년 1월 초 훈련기관 선정
고용노동부와 한국기술교육대 직업능력심사평가원이 14일부터 28일까지 내년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사업'에 참여할 민간훈련기관을 공모한다고 13일 밝혔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올해부터 서울대·멀티캠퍼스·비트컴퓨터를 비롯한 11개 훈련기관을 통해 빅데이터 등 24개 과정에 600여명의 훈련생을 지원하고 있다.

훈련 분야는 △스마트제조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정보보안 △바이오 △핀테크 △무인이동체 △실감형 콘텐츠 등 8개 분야다. 훈련수준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 5레벨 이상이다. 훈련생이 복합문제 해결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전체 훈련시간의 25% 이상을 프로젝트 실습에 편성해야 한다.

훈련비는 사물인터넷·빅데이터·스마트제조 등 4차 산업혁명의 원동력이 되는 기술 분야에서 고급 훈련과정을 제시하면 일반 훈련비의 400% 내에서 주어진다. 신산업 분야 훈련에 필수적으로 필요한 신규장비는 일반 훈련비의 400%를 넘어도 지원한다.

이수영 노동부 직업능력정책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유연하고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사람에 대한 투자가 혁신성장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미래 유망 분야 신기술과 고급훈련을 대폭 확대하고 훈련수료자가 신산업 분야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훈련기관은 3차에 걸친 심사를 거쳐 내년 1월 초 선정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은 노동부나 직업능력심사평가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