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5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택배연대노조 "진짜사장 찾기 대장정" 선언조직확대·교섭요구·제도개선 예고 … 26일 택배노동자대회 개최

노조 설립신고증 발급으로 특수고용직 택배노동자들의 권리 확대 기회를 만든 택배연대노조(위원장 김태완)가 "진짜사장을 찾는 대장정"을 선언했다. 조합원 조직사업을 전개하고, 대리점주들과 교섭을 하고, 국회와 정부를 상대로 제도개선을 요구해 택배기사들의 처우를 개선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해당 사업 과정에서 쌓인 경험을 토대로 원청인 재벌기업에게 사용자 책임을 묻는다는 밑그림을 그렸다.

노조는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벌이 망친 택배산업을 정상화하기 위해 대리점에 교섭을 제안하고 택배회사에 문제해결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택배회사들은 외환위기를 거치며 직접고용했던 택배기사들의 고용을 위탁계약을 맺는 형태로 변경해 나갔다. 최근에는 대리점을 통해 택배기사를 재고용하는 방식이 택배업계에서 일반화된 고용형태로 자리 잡았다. 노동계는 대리점을 인력관리업체에 불과한 위장도급업체로 규정하고 있다. 노조에 따르면 특수고용직 택배노동자는 전국 5만여명으로 추산된다.

이달 3일 고용노동부에서 노조 설립신고증을 받은 노조는 조직확대사업을 통해 택배노동자 대표노조로 발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첫 사업으로 26일 오후 서울 보신각 일대에서 전국택배노동자대회를 연다.

조합원이 조직된 대리점에서는 대리점주를 상대로 교섭을 추진한다. 특수고용직인 택배노동자는 노동 관계법 사각지대에 놓인 탓에 임금체불이나 부당징계·해고(계약해지) 같은 사건에 쉽게 노출돼 있다. 노조는 조합원 해고 등의 사건이 발생한 대리점 대여섯 곳을 상대로 조만간 교섭을 요구한다. 조합원 권익을 지키고, 노조 역할을 다른 노동자들에게 알리는 홍보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대리점주와의 교섭 과정에서 원청 기업을 상대로도 사태 해결을 요구할 방침이다.

노조 관계자는 "특수고용직인 택배기사들이 노동자로서 권리를 쟁취하기 위해서는 결국 원청 재벌 대기업과 마주칠 수밖에 없다"며 "저단가 경쟁으로 장시간 저임금 현장으로 전락한 택배산업을 정상화하고, 택배노동자 노동권을 찾기 위해 대장정을 시작하려 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택배재벌들은 개인사업자로 내몰기, 대리점을 이용한 책임회피,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저단가 정책, 택배노동자에게 부과하는 징벌적 페널티로 자신들의 이윤극대화를 끊임 없이 추구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고통받는 5만 택배노동자의 노동권을 찾기 위해 노조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