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5.28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제노동
“조직화로 기업별노조 중심 노동운동 탈피하자”한국노총-렌고, 조직률 제고방안 국제세미나 … “지역노조 강화” 공감대 형성
100만 조합원을 목표로 미조직·비정규 노동자 조직화에 나선 한국노총이 일본노총(렌고)과 머리를 맞대고 조직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양국 노총은 미조직·비정규 노동자 조직화를 통해 기업별노조 중심 노동운동에서 탈피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한국노총과 렌고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한·일 양국의 조직 현황과 조직률 제고방안’ 국제세미나를 열었다. 양국 노총은 2015년부터 조직화를 주제로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양국 노총은 이날 조직화 방안으로 △지역일반노조 활성화 △준조합원제도(유니온 서포터스) 도입 △노사 간 파트너십 강화 △노조 정치활동 강화 △사회연대 강화 △조직활동가 양성을 꼽았다.

렌고는 2020년까지 ‘1천만 렌고’를 목표로 최근 2년간 35만명을 조직했다. 2015년 조직화 전문팀을 신설하고 파트타임·비정규 노동자·정년 재고용자 노조 가입을 추진하고 있다.

야마네키 하루히사 렌고 종합조직국장은 “1990년대 후반부터 파트타임·파견·하청 노동자 비율이 증가해 전체 고용노동자의 40%에 육박하고 있다”며 “파트타임 조합원만 지난해 113만1천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양국 노조가 기업별·산업별로 구성돼 있어 비정규·중소기업 노동자 조직화가 어렵다”며 “(이들을 조직할) 렌고 지역유니온은 인적·재정적 기반이 취약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김태룡 한국노총 미조직비정규사업단 실장도 지역일반노조 강화에 공감했다. 김 실장은 “기업별노조가 지역 비정규직과 중소·영세 사업장 노동자를 조직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며 “일반노조 활성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국 노총은 이날 국제세미나에 앞서 고위급 교류를 갖고 노동현안과 발전방향을 논의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한국노총은 조직률 제고를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며 “향후 노동운동을 발전시켜 나가는 과정에서 양국 노총 조직화 제고방안 국제세미나가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키오 코즈 렌고 위원장은 “렌고는 중소기업-대기업, 비정규직-정규직 간 양극화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양국 노총 교류를 통해 양국 노동현안을 해결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