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4 월 14: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한국거래소 이사장에 박근혜 정권 출신 낙점금융권 '회전문 낙하산 인사' 반복 … 노조 "금융권 적폐 놔두겠다는 건가"
박근혜 정권에서 중용됐던 인물이 금융공기업인 한국거래소 차기 이사장에 내정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사무금융노조 한국거래소지부(지부장 이동기)에 따르면 거래소 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지난 24일 면접 심사를 거쳐 정지원 한국증권금융 사장을 차기 이사장 단독후보로 결정했다. 31일 열리는 주주총회에 이사장 선임 안건이 상정된다.

박근혜 정부가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 관료 출신인 그를 한국증권금융 사장에 임명할 당시 야당(지금의 여당)은 '모피아 낙하산 인사'라며 반발했다. 정 사장이 박근혜 정부에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도 중용된 과정도 석연치 않다. 거래소는 전임 이사장이 물러난 8월 후보를 공모했다. 공모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면접 심사를 하기로 했으나 유례없이 추가 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추가 공모에 지원한 김성진 전 조달청장조차 중도에 지원을 철회하면서 진짜 내정자가 따로 있다는 말이 돌았다.

이동기 지부장은 "박근혜 정권에서 낙하산 물의를 빚었고, 게다가 한국증권금융 사장으로 임기가 1년 넘게 남은 정 사장이 거래소 이사장에 낙점됐다는 점에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며 "전 정권 사람을 그대로 두고서 성과연봉제 등 금융권 적폐를 어떻게 청산할 수 있겠냐"고 되물었다. 거래소 이사장 내정 문제는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부는 새 이사장 선임 안건이 논의되는 주주총회에서 낙하산 인사 반대 의견을 내고, 안건 통과 이후에는 출근을 저지한다는 계획이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