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1 화 11:24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한전 비정규직 통계에서도 빠진 ‘송·배전 인력’김종훈 의원 “8천여명 누락, 정부 가이드라인 위반”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로드맵 발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한국전력공사 건설 분야 협력업체 비정규직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종훈 민중당 의원이 한전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올해 8월 현재 비정규직 9천447명 중 54%인 5천107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규직 전환 대상은 검침용역 노동자(2천122명)와 청소·시설관리 노동자(1천168명)가 가장 많다. 고객센터는 927명 중 925명, 경비노동자는 607명 전원을 정규직화할 계획이다.

그런데 한국전력이 분류한 비정규직에는 배전 협력업체 노동자 7천685명, 송전 협력업체 노동자 265명을 포함해 건설 분야 협력업체 노동자들이 빠져 있다. 한전이 민간위탁한 업체 소속 노동자들이기 때문에 제외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민간위탁 노동자들은 내년 중으로 실태조사를 한 뒤 정규직 전환 여부를 결정하게 돼 있다.

김종훈 의원은 “정부 가이드라인이 있는데도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빠진 것은 물론이고 현원 파악에서조차 누락된 것은 문제가 있다”며 “안정적인 송배전 인력수급을 위해서라도 정규직 전환을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끄덕끄덕 2017-10-24 23:46:52

    그랬군...만족도나 무슨 조사 전화오면 항상 매우만족을 부탁하는 사람들이 파견이고 용역이었군....
    공기업의 만족도 조사에 왜 파견용역직원들이 매우만족을 요구한 건지 이제 이해가 가는군....
    한전의 성과급 때문에 이런 일이 발생했던 것이군...
    부디 좋은 일이 있길 바래야겠군...   삭제

    • 노스트라다무리 2017-10-24 10:28:00

      전기검침원이 단순 검침만한다는 수박겉핥기식 인식은 시대착오적인 생각이다.
      우선 검침부터가 만만치않다. 단순 사용량만을 검침하는 것이 아니라~ 주간,심야,역률,피크,태양광잉여,태양광발전 등 때에 따라서는 한개의 계량기에 7개의 항목을 검침해서 입력하기도 한다. 나온 사용량에 따라서 안내는 기본이고 전기 사용 컨설팅까지 하고 있는 실정이며 한전의 고객만족도를 도맡아 일선에서 하고 있으며, 사용상의 문제며 계량기 이상관련해서 현장에서 판단 보고조치 등 전체적인 업무에 대부분 관여가 되고 있는 실정이다. 용역업체 본사는 단순 급여지급-   삭제

      • 절규직 2017-10-23 22:55:45

        한전은 각성하라
        전기검침원들이 검침을 해서 전기요금을 발생시키고
        고지서송달원들이 송달을 해서 전기요금을 납부케 하며
        전기단전원들이 단전을 해서 수금을 강제하면서
        정작 직접 고용을 하라니 통계에서도 빼버리는 게 과연 말이냐 똥이냐
        꼰대들은 5~6천씩 월급 가져가고
        젊은이들은 2~3천에 상여금도 없이 일하게 하는 파견용역이 과연 정당한 노동이며
        정당한 임금을 주는 것이 맞는지 관리감독도 안하는 한전은 각성하라
        몇백억씩 용역대금으로 지출하면서 용역대금이 과연 정당하게 지급되고 있는지도 파악하지 못하는 한전은 각성하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