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1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지난해 100대 기업 현금성자산 127조원, 8년 새 3.5배 증가현대차·롯데 공정거래 위반 상위권 … "대기업 사회적 책무 저버리지 말아야"
지난해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의 현금성자산이 2008년과 비교해 35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현금성자산은 8년 동안 13배, 현대자동차는 5배 급증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금융주·우선주 제외)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를 19일 공개했다.

이들 기업의 현금성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127조7천800억원이었다. 2008년 말 36조4천300억원 대비 350.8%나 늘어났다.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 현금성자산이 32조1천1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2008년(2조3천600억원)과 비교해 1천360% 급증했다. 현대차는 같은 기간 1조7천600억원에서 7조8천900억원으로 449% 증가했다. SK는 598억원에서 7조869억원으로 100배 이상 늘어나 눈길을 끌었다.

대기업집단 중 가장 많은 과징금을 부과받은 기업은 현대자동차, 법 위법 건수가 가장 많은 기업은 롯데였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유의동 바른정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10대 대기업집단 회사가 공정거래위가 소관하는 12개 법률을 위반한 건수는 111건이었다.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공정거래법) 위반이 70건(63%)으로 압도적이었다.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하도급법) 위반이 27건이었다.

이들 기업의 과징금은 3천19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차가 7건 위반으로 부과받은 과징금이 851억원(28%)이다. 삼성이 9건 위반으로 829억원, 한화가 566억원, GS는 366억원을 부과받았다.

박광온 의원은 "대기업들이 현금만 쌓아 두는 것은 장기적으로 회사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일자리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내수가 늘고 모든 경제주체가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된다"고 강조했다. 유의동 의원은 "대기업의 불공정행위가 갈수록 교묘해지고 복잡해지는 만큼 과징금을 상향해 엄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