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3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현대글로비스 1천억원대 '가짜 거래' 의혹심상정 의원 "내부거래 비중 줄이려 외부기업과 영수증만 주고받아"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현대글로비스가 1천억원대 장부상 거래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가짜 거래를 통해 매출액을 늘리는 방식으로 내부거래 비중을 축소하려 했다는 것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내부거래 의존도가 매우 높아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과징금을 부과받은 전력이 있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심상정 정의당 의원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는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재생플라스틱 사업을 하며 1천89억원 규모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행·매입했다.

거래기록을 보면 현대글로비스는 중소기업 두 곳에서 폐플라스틱을 매입해 다른 중소기업에 판매한 것으로 돼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재생플라스틱 사업을 위한 차량이나 저장시설이 없다. 플라스틱 거래를 중개하는 형태를 띠고 있지만 실제 물품거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얘기다. 실제 중소기업들과 허위 세금계산서만 주고받았다. 현대글로비스에 플라스틱을 팔거나 매입했다고 알려진 중소기업 두 곳은 폐업한 상태다.

심상정 의원은 현대글로비스가 일반매출 규모를 늘리고, 내부거래 비중을 줄이기 위해 가짜 거래를 한 것으로 추정했다. 내부거래 비중은 2013년 75.9%, 지난해 67.4% 수준이다.

심 의원은 "1천억원대에 이르는 가짜 거래는 경영진 의사결정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내부거래 규제강화에 대비하거나 비자금을 형성하는 과정에서 허위 세금계산서 발행을 악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현대글로비스측은 "경찰 조사에서 가공거래에 회사 차원에서 관여한 부분이 없다는 것이 밝혀진 사건"이라고 해명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