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1 화 11:24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현장스케치-을지대병원 파업 현장] 노동자들은 임금격차 해소 바라는데 회사는 '숫자 싸움'만
   
▲ 보건의료노조 을지대학교 을지병원지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4일째인 지난 13일 서울 노원구 하계동 을지병원 로비에서 파업 집회를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보건의료노조를 함부로 대하지 말라는 경고를 하러 나왔습니다.”

지난 13일 오전 서울 노원구 을지대을지병원 1층 로비. 앞에 선 발언자가 외치자 노란 조끼를 입고 머리에 빨간띠를 두른 노동자 250여명이 박수와 환호로 화답했다. 노조 을지대을지병원지부에 속한 간호사·간호조무사·물리치료사·임상병리사들이다.

이들은 10일부터 파업 중이다. 을지대병원(대전)·을지대을지병원(서울) 노사는 추석연휴 동안 교섭을 했지만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9일 최종교섭도 결렬됐다. 노조는 임금총액 7.4% 인상을 요구했다. 병원은 충남지방노동위원회 조정안인 총액 5% 인상안을 고수했다. 노동자들은 이날 대전과 서울 병원 로비에 모여 파업출정식을 열었다.

사립대병원 임금격차 지적했더니 종합병원 임금 제시?

노조는 파업출정식에서 "을지대병원이 의미 없는 숫자 싸움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을지대병원 노사는 임금 통계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지부는 “을지대병원 임금 수준이 전국 7개 사립대병원의 60% 수준”이라며 임금격차 해소를 촉구했다. 반면 을지대병원은 “지난해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을지대병원 임금수준은 직원 1천명 이상 전국 31개 종합병원의 80% 수준”이라며 “허위사실을 유포한 노조에 공개사과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병원측 임금산정 기준이 생뚱맞다는 입장이다. 차봉은 을지대을지병원지부장은 “병원측은 사립대병원이 아닌 국·공립병원과 민간 종합병원 등이 포함된 종합병원을 기준으로 계산한 임금수준을 발표했다”며 “다른 사립대병원과의 임금격차 해소를 요구하고 있는데, 을지대병원은 핵심이 뭔지 임금비교 대상이 누구인지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차봉은 지부장은 “중요한 것은 임금수준이 60%냐 70%냐가 아니다”며 “핵심은 올해부터 사립대병원 평균임금 격차를 해소하자는 것인 만큼 숫자 싸움은 별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6년 일하고 월 140만원 받는 간호조무사

“다른 사립대병원에서 일하는 친구들이 내 급여를 들으면 놀라요.”

파업 대열에서 발언자 이야기를 듣고 있던 송아무개씨 얘기다. 송씨는 5년차 간호사인데 월 급여는 세후 270만원 정도다. 얼마 전 간호·간병 업무를 같이하게 되면서 급여가 올랐다. 송씨는 “급여가 올라도 같은 업무를 하는 다른 사립대병원 간호사들에 비하면 적은 편”이라며 “인력이 부족해 밥 먹거나 화장실 가기도 힘든데 급여가 너무 적다”고 토로했다.

옆에 앉아 있던 김아무개씨도 자신을 5년차 간호사라고 소개했다. 김씨는 밤근무 7일을 해야 한 달에 220만~230만원 정도를 받는다고 했다. 그는 수당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 설과 추석에 명절수당 20만원씩 받긴 하지만 연봉에 포함되는 돈이다. 식대 지원비도 4만7천원에 불과하다.

이번 파업에는 비정규 노동자들도 함께했다. 계약직 간호조무사로 6년 일했다는 박아무개씨는 “급여가 최저임금을 겨우 넘는다”며 한숨을 쉬었다. 박씨 한 달 급여는 연장근로수당까지 합쳐 140만원을 조금 웃돈다. 6년이나 계약을 연장하며 일했지만 정규직이 되지 못했다.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기간제법)에 따르면 2년 넘게 일한 기간제 노동자는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해야 한다. 하지만 박씨는 2년이 되기 전에 퇴사했다가 재입사하는 방식으로 근무했다. 그는 “기간제법을 피하려는 병원의 꼼수”라고 비판했다. 물리치료사 한아무개씨도 “10년 일했는데도 월급여가 210만원에서 220만원밖에 안된다”고 말했다.

한편 노조는 병원측에 "15일에 교섭하자"고 요구했지만 병원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병원측은 “파업으로 인한 혼란을 막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할 시기여서 임금교섭 요청에 응할 수 있는 여력이 없다”며 “병원 운영이 안정화되는 즉시 노조의 임금교섭 요청에 응하겠다”고 답했다.

노조는 지난달 5일 인력확충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실노동시간 단축을 요구하며 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쟁의조정을 신청한 사업장 96곳 중 파업에 들어간 곳은 을지대병원·을지대을지병원뿐이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4
전체보기
  • 간절한 마음 2017-10-25 09:12:43

    간절한 마음으로 바랍니다.
    우리의 말에 귀 기울려 주세요.
    장기파업유도하는 재단은 각성하라!!!!   삭제

    • 안부끄럽나 2017-10-18 20:17:46

      을지병원 안부끄럽나? 누가 맞건간에 다른병원에비해 현저히 적으면서 자랑인것마냥 허위사실유포하면 응징하겠다고 하노
      갑자기 실체 들어나닌깐 무섭나요?   삭제

      • 오래근무했던이 2017-10-18 16:34:19

        식사시간도 지켜지지 않고 퇴근시간 또한.
        거기 근무할때 일하는 시즌맞춰 1월에 결혼했는데 일요일 결혼에 1시 퇴근인데
        전날 토요일 3시까지 근무하고 결혼 함
        지금 생각하면 미쳤다 싶음
        을지에 할말 많으나 참 ...   삭제

        • 청구시민 2017-10-18 07:20:12

          아는 사람은 모두 알고있지만..예전부터 월급은적고 일은 빡세고 오버 타임이 끝을 알수없다고 소문났지요..필드에서 뛰다가 그만둔지도 10년이넘었지만..아직도 을지는 그대로 인것같네요.
          내부고객인...병원식구들이 등을 돌리기 시작하면얼마나 무서운지 사측은 아직도 파악이 안되나봅니다.집이 근처라 이용은 했지만..이렇게 전혀 소통이되지않고..직원복지는 커녕 임금도 보상을 받지못하는 병원이라면..더이상 이용하지않겠습니다.
          을지병원에 근무하시는 분들..모두 힘내세요..
          꼭..임금협상도 제대로 해서 받으시길..   삭제

          • 내원객 2017-10-18 01:13:12

            사측에서는 아직도 퇴폐적인 마인드와 노조가입을 막고있는듯 합니다. 본관 게시물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더군요. 부디 직원들의 소중한말을 귀기울이는 병원으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삭제

            • 간호사친구간호사 2017-10-17 14:09:53

              정말 다른 병원과 비교했을때 현저하게 낮은 임금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똑같이 3교대 근무에 환자를 케어하는데 있어서 충분한 보상은 당연한건데.. 병원 내부가 단단해야 더욱 성장할 수 있을것이라 생각합니다.   삭제

              • 밤밤밤 2017-10-17 14:06:41

                직원들좀챙겨라   삭제

                • 간호사가족 2017-10-17 13:31:42

                  3교대는 직업의 특성상 충분히 인정합니다, 그러나 최소한 점심 먹을 시간 ,저녁 먹을 시간은
                  줘야하는거 아닌지.,,,아니...내가 을지가족이 되기 전에는 당연히 그런 줄 알았습니다. 명색이 대학병원이라면서 그런 열악한 환경에서 직원들이 일하고 있는 줄 정말 몰랐습니다.파업전까지,,,,참 순진했습니다.   삭제

                  • 정당한노동의댓가 2017-10-17 11:46:39

                    부동산/땅투기 할 게 아니라
                    뼈빠지게 고생하게 병원 운영해 환자 보살피고, 니들 먹여살리는 직원들부터 좀 챙겨라
                    병원장들 이사진님들!!!!!!!!!!!!!!!!!!!!!111   삭제

                    • 8년다녀230 2017-10-17 00:50:35

                      병원 운영이 안정화되려면 파업이 끝나도록 협상을 하는게 먼저인거지 눈가리고 아웅만 하고 앉아서 남들 월급80%라고 헛소리하지 마라 8년차인 내 지난달 월급 230만원 받은 명세서 까발리기전에   삭제

                      3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