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9 목 09:52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노동부 채용박람회 갈수록 '부실 덩어리'서형수 의원 "매년 예산 늘렸는데 취업자는 되레 감소"
고용노동부가 취업난 해결을 명분으로 채용박람회 예산을 매년 늘리고 있지만 취업자수는 되레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인원 대비 취업자 비율도 감소하는 추세다.

1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노동부 소속 지방관서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7천445회에 걸쳐 채용박람회를 열었다.

노동부는 2013년 15억원(1천632곳), 2014년 16억2천만원(1천687곳), 2015년 19억8천만원(2천477곳), 지난해 23억3천만원(2천673곳)을 채용박람회에 썼다. 하지만 채용박람회 취업자는 2013년 5천639명에서 2014년 2천835명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2015년과 지난해에는 각각 3천208명과 3천635명으로 소폭 증가했지만 2013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

4년간 채용박람회에서 참가기업이 구인하기로 한 인원은 7만165명이었는데 실제 채용한 인원은 1만5천310명(21.8%)에 불과했다. 10명을 채용하기로 해 놓고 2명만 고용한 셈이다.

구인인원 대비 채용비율은 매년 떨어졌다. 2013년 24.8%에서 2014년 21.2%로 감소했고, 2015년에는 18.7%까지 하락했다. 지난해에는 21.6%에 머물렀다.

이같은 현상은 최근까지 이어졌다. 지난달 국회에서 열린 정부·국회 합동 취업박람회의 경우 채용목표가 2천명이었는데 실제 채용된 인원은 14%에 그쳤다. 채용박람회에 참가하는 구인기업이 적임자를 못 구하고, 구직자 입장에서는 마음에 드는 기업이 많지 않은 탓이다. 노동부는 물론이고 공동주최로 이름을 올린 지방자치단체, 구인기업이 홍보에만 열을 올린 탓에 전시성 행사로 전락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서형수 의원은 “채용박람회의 타깃과 분야를 정해 미스매칭을 줄여야 하는데도 기업에 대한 사전정보 제공, 구직자에 대한 사후관리가 부족하다”며 채용박람회 매뉴얼 구축과 박람회 전 참여기업 인사담당자 사전미팅 등을 주문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