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1 목 13:28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지난해 취소됐던 청년수당 지급 재개다음달 13일까지 신청 접수 … 지난해 선정자 중 850명에게 지급
서울시가 박근혜 정부의 직권취소로 중단됐던 청년수당 지급을 재개한다. 지난해 수급자로 선정됐던 이들을 대상으로 한다.

서울시는 “2017년도 청년수당 사업과 별개로 2016년도 청년수당 지급을 재개해 청년들과의 약속을 이행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청년수당 수급자 2천831명 중 이미 취업한 사람과 올해 사업 참여자를 빼면 실제 850여명이 지급 대상자가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18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청년수당 홈페이지(youthhope.seoul.go.kr)에서 신청을 받는다.

이번 지원은 서울시와 보건복지부 협의에 따라 올해 청년수당을 기준으로 진행된다. 지난해 대상자로 선정됐더라도 가구소득이 건강보험료 기준 중위소득 150%를 넘으면 제외된다. 지역 건강보험료로는 18만8천200원, 직장 건강보험료는 16만8천468원을 내는 가구가 기준이다. 생애 1회 지원 원칙으로 올해 청년수당 대상자로 선정됐거나 주 30시간 이상 근무한 경험이 있는 취업자는 지원대상에서 빠진다.

다만 대상자 선정 이후 1년 이상 경과한 점을 감안해 예외적으로 연령과 주소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1일 박원순 시장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만나 청년수당과 관련한 소송을 취하하고 후속지원에 협력하기로 약속하면서 이뤄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해 청년수당 지급자를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해 마음이 무겁다”며 “보건복지부와 협의가 원만히 마무리된 만큼 청년수당 지급 재개를 통해 청년에게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다음달 30일 수급 대상자를 발표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