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1 목 13:28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한국노총 조합원 4명 중 1명 "추석연휴 임시공휴일 못 쉬어"운수노동자 75.4% 근무, 연휴기간 중 휴무일 4.5일
한국노총 조합원 4명 중 1명은 추석연휴 임시공휴일(10월2일)에 쉬지 못하고 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장 열흘간의 황금연휴 기간을 모두 쉬는 조합원은 10명 중 6명에 그쳤다. 평균 휴무일은 8일이다.

한국노총은 지난 8~10일 조합원 1천250명을 대상으로 '10월2일 임시공휴일 및 추석연휴와 관련한 설문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임시공휴일에 "근무하지 않는다"는 965명(76.2%), "근무한다"는 297명(23.8%)이었다. 임시공휴일에 일한다는 응답자 중 쉬지 못하는 이유로 "직업 특성상 교대제 근무를 해야 해서"라는 응답이 184명(62%)으로 가장 많았다. "근로기준법이나 단체협약상 휴일이 아니라서"라는 답변이 43명(14.5%)으로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 운수노동자의 75.4%, 의료노동자의 58.6%가 임시공휴일에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운수업 노동자들은 최장 열흘간의 추석연휴 중 평균 휴무일수가 4.5일로, 설문 응답 조합원 평균 휴무일수(8일)의 절반 정도에 그쳤다. 반면 금융·공공·사무직은 93.9%가 임시공휴일에 쉬고, 평균 휴무일은 9.4일이었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운수노동자들의 경우 임시공휴일에 근무하는 비율이 75%로 높고, 연휴기간 중 휴무일수가 4.5일로 다른 업종보다 월등히 낮다"며 "연휴기간 중 사고를 줄이고 안전운행을 하려면 전체 근무시간을 제한하고 근무시간 사이 충분한 휴식시간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모바일 설문방식을 이용한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8%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