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8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노동부 '산재 트라우마 치료 프로그램' 제공12일부터 지역 근로자건강센터에서 실시 …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건강도 관리”
정부가 붕괴·협착·절단 같은 충격적인 재해를 경험했거나 목격한 노동자를 대상으로 트라우마 심리치료를 제공한다.

고용노동부는 “12일부터 대구·경북·부산지역을 시작으로 외상후 스트레스에 의한 불안장애 증상을 극복할 수 있는 체계적인 관리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붕괴·협착·절단이나 고층 추락사고·동료 자살 같은 충격적 재해를 경험 또는 목격해 트라우마를 겪는 노동자가 대상이다. 산재로 트라우마를 겪는 노동자들은 사고의 충격적인 장면을 반복적으로 회상하면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거나 반대로 모든 충격에 무감각해지는 증상을 보인다. 수면장애나 집중력 저하 현상이 나타나고 심할 경우 공황장애나 발작 증상이 나타난다.

노동부는 지방관서별로 산재사고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기초상담을 통해 피해자 트라우마 관리가 필요한지를 살핀다.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관리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피해 노동자는 지역 인근 근로자건강센터를 방문하면 전문의나 상담심리사 도움으로 정신치료를 받을 수 있다.

노동부는 “그동안 안전사고·직업병 예방 같은 직접적인 피해 예방에 중심을 뒀다면 앞으로는 정신건강 문제도 소홀히 다루지 않도록 관리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노동부는 이달부터 10월까지 대구·경북·부산지역 사업장을 대상으로 표준 상담서비스를 시범운영한다. 문제점이 없는지 살핀 후 11월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한다.

김왕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노동자가 동료의 참혹한 재해로 겪게 되는 충격과 불안장애를 이겨 내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정부의 중요한 책무”라며 “피해 노동자가 트라우마 관리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주도 적극 배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봉석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