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1 목 13:28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현대라이프, 영업점 폐쇄·수수료 후려치기 논란 휩싸여75개 지점 폐쇄·수수료 50% 삭감에 퇴사자 속출 … 비대위 "노조 못 만든다고 설계사 무시"
현대라이프생명보험이 영업정책을 일방적으로 변경해 보험노동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11일 현대라이프설계사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동근)에 따르면 회사는 최근 전국 600여명의 전속 재무설계사(FP)들에게 "10월1일부터 보험계약 수수료를 50% 삭감하겠다"고 알렸다.

비대위는 회사가 올해 6월부터 전국 75개인 개인영업점포 폐쇄에 나서자 결성된 조직이다. 이달 현재 현대라이프는 전국 모든 개인영업점포를 폐쇄했다. 설계사들이 아침마다 출근할 곳이 사라졌다는 뜻이다. 회사는 항의하는 설계사들에게 재택근무를 통보했다. 보험료 청구 등의 업무는 우편과 온라인을 활용하라고 했다.

비대위는 “매월 80% 이상을 출근해야 보험계약 수수료를 100% 인정해 왔던 회사가 일방적으로 점포를 없애더니 재택근무를 하라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며 “고령으로 온라인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은 영업점에서 일을 처리해야 하는데도 회사가 점포 폐쇄를 강행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보험계약이 성사될 경우 회사가 지급하는 수수료를 다음달부터 절반으로 삭감하는 것도 설계사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현대라이프는 “보험영업 지침 개정에 미동의하는 설계사는 개정 전 기준을 적용할 것”이라며 “이후 위촉 계약기간이 종료되는 시점에 해촉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수료를 절반으로 줄이는 것에 동의하지 않으면 회사를 나가라는 얘기다.

현대라이프는 설계사들과 1년 단위로 위촉계약을 맺는다. 회사의 이런 태도에 등을 돌린 설계사들이 줄을 잇고 있다. 올해 초 2천200여명에 달했던 설계사 규모가 600여명으로 급감했다. 현대라이프는 설계사 수수료를 3년 이연해 지급한다. 지금 따낸 보험계약 수수료가 3년이 경과하는 시점에 입금된다는 말이다.

이동근 위원장은 “회사가 법내 노조를 만들 수 없는 설계사들의 약점을 이용해 영업정책을 변경했고, 집단퇴사로 발생한 막대한 미지급 수수료를 챙기고 있다”며 “회사는 점포 폐쇄를 철회하고 수수료를 원상복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매일노동뉴스>가 회사 입장을 듣기 위해 현대라이프측에 수차례 연락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 회사는 150여명 규모의 '블루 FP'를 통해 기존 전속설계사들이 관리하던 고객을 맡길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9
전체보기
  • 김영진 2017-09-21 22:13:04

    아 여기 보험가입되어 있는데 너무하네
    다같이 살아갑시다   삭제

    • 이미화 2017-09-15 09:37:17

      현대라이프 불매운동이라도 해야겠네요..
      소위 대기업이라는 놈들이..신성한 노동의댓가를 삥뜯나니
      정말..분통이 터집니다!
      피같은 설계사들의 돈을 삥뜯어 드럽게 쓰면서 이나라 정치.경제를 다 망쳐놓는 짓거리들이나 하고..   삭제

      • 현다이 2017-09-14 12:11:54

        1년 단위로 위촉계약을 한다니...해촉시 수수료는? 그럼 1년안에 수수료를 다 지급하나?
        뭐 이런 말도 안되는 계약이 다있지??
        과연 현대네~
        양아치 마인드로 회사를 인수하고 경영했는가?
        어디에 그런 계약서가 존재해..참..나....
        그런 치졸과 비열로 현대 이름에 스크레치를 남기지 말라~~   삭제

        • 아놀드 2017-09-13 22:03:29

          갑질에 도가 넘었내요 이런 경우가
          적페청산감 아닙니까 정신차리세요.   삭제

          • 현다이 2017-09-13 13:06:57

            대책을 똑바로 세워라!!
            비상위는 뭐하고 있나??
            모여라~
            싸우자~~이기자!!!   삭제

            • 2017-09-13 12:26:07

              개 사기꾼 집단이야??
              경영부실이 직원과 설계사 탓인가?
              제대로된 오너라면 일을 이리 처리하겠나!
              설계사들 수수로 삥 뜯을려는 수작..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뭔 보험사가 이러노??
              타사도 그런겨??   삭제

              • 2017-09-13 00:31:55

                아무리 회사차려놓은 오너라지만 그동안 설계사들이 발로뛰어 유치한 계약으로 밥먹고산 인간인데
                어떻게 하루아침 그들을 길바닥으로 내 몰수가있나요?애초에 수수료3년나눠서 주는 못된 버르장머리도 고쳐야하겠죠.회사그만두면 잔여수수료는 지급도안하고 입싹닦고..해지된건 신용정보사 통해서 돈갚으라 닦달하고.
                갑질기업 no.1이 보험회사입니다.금전유착관계가 아니라면 이참에 못된 버릇좀 고쳐주세요.
                설계사는 신종머슴이아닙니다.
                귀찮고 불합리한건 죄다 설계사에게 덮어씌우는거
                이젠 그만당하고싶네요   삭제

                • 동화 2017-09-13 00:01:07

                  타 업종은 갑질에 대해 경계령을 내려 주의를 하고 있는데 보험업계의 보험사들은 갑질의 진수를 보여주고있습니다 이런 시기에 왜 이런결정으로 갑질을 행하는가를 생각해보니 원인을 알수있다. 원인은 수십년동안 수많은 다양한 갑질들을 하다보니 갑질인지를 모르는 같다 알면 사회적분위기에 갑질을 하겠나?? 문제는 갑질을 하고 있는데 모르는게 더 큰 문제라 생각한다 이번기회에 갑질의 혹독한 댓가를
                  치를수 있게 보험설계사들은 단합된 힘을 보여줘야할것이다   삭제

                  • 현대라이프헬지옥 2017-09-12 23:36:10

                    현정부 문재인대통령께서 실업자들과 무직문제로 일자리창출하는데 앞장서자고하는마당에 현대라이프생명에서는 일해보겠다고 하는 설계사들을 재택근무하라며 지점을 폐쇠하고현대라이프생명의 개인영업포기라는 기사와함께 고객창고도없어지고 영업을할수없게끔 만들어 자진퇴사하게만들고있습니다.실업률높이는데 한몫하자는것도아니고.열심히 현대라이프생명을위해 일해가려는 설계사들에게 갑질하고있는데, 이렇게 엎으려면 손해배상청구는 다해주고 엎으세요.명심해야할것은 고객님들이있기에 현대라이프생명도있는거구,그 고객님들을 관리하는 설계사분들이 있기에 현대라이프생명도있는겁니다   삭제

                    • 설계사 2017-09-12 21:45:32

                      굳이 이렇게까지 해야하나..현대라이프..
                      기업이라면 최소한 회사를 위해 애써온 설계사들에게
                      그에 따른 합당한 대책을 세워 선택할 수있게 했어야한다!
                      강제적으로 부당하게 내몰리게 된 설계사들에게
                      앞으로 회사는 현대라이프라는 기업에 양심을 걸고
                      정확하고 이치에 맞는 빠른 응답을 줘야한다.!!   삭제

                      3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