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1 목 13:28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중앙행정기관 무기계약직 4천명 처우개선 위해 뭉쳤다8개 노조 협의회 출범, 노정교섭·공무직 법제화 추진
   
▲ 윤자은 기자
중앙행정기관 소속 무기계약직 노동자들이 처우개선을 위해 공동으로 대응한다. 정부에 교섭을 요구하고 공무직 법제화와 처우개선을 추진한다.

중앙행정기관 무기계약직 8개 노조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중앙행정기관노조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저임금과 열악한 노동조건에서 일하는 중앙행정기관 무기계약직 노동자들이 단결해 노조협의회를 결성했다”며 “공무직 법제화와 비정규직 차별철폐, 처우개선을 위해 정부와 교섭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협의회 의장은 최석문 국토교통부 국토관리노조 위원장이 맡았다.

협의회에는 공공연맹 국토교통부 국토관리노조·국토교통부 전국하천관리직노조·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노조·통계청노조·고용노동부 직업상담원노조와 공공운수노조 국군복지단노조, 공공노총 법무부공무직노조, 상급단체가 없는 경찰청주무관노조가 참여한다. 협의회 소속 노조 조합원은 4천여명이다.

최석문 의장은 “무기계약직들은 기관별은 물론이고 기관 내에서도 급여체계와 복지·근무환경이 제각각이고 기준도 없어 불합리한 차별을 받아 왔다”며 “무기계약직들이 단결해 더 큰 힘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