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7 화 12:4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NSC 상임위 “북한은 한반도 긴장 고조행위 중단하라”“대화의 문 열어 두고 외교적 노력 전개” … 시민사회 “군사행동 중단, 조건 없는 대화”
미국과 북한이 강도 높은 군사행동을 잇따라 언급하면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청와대는 10일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북한은 한반도 긴장 고조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NSC 상임위에서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과 위협으로 한반도 주변 안보상황이 매우 엄중해지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북한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고조나 무력 충돌은 어느 나라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미국 등 주요국들과 협력하에 한반도에서의 긴장해소와 평화관리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북한에 대화의 문을 열어 두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다. 박 대변인은 “한반도 문제의 핵심 당사자인 우리 정부가 대화의 문을 열어 두고, 긴장상황 완화 및 근본적 해소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전개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NSC 상임위 결과를 보고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이날 회의는 정례회의였으나 최근 한반도 정세의 엄중함 때문에 2시간에 걸쳐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는 설명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송영무 국방부 장관·서훈 국가정보원장·천해성 통일부 차관·최병환 국무조정실 1차장·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이 참석했다.

시민사회는 “남한과 북한, 미국이 대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시민평화포럼을 비롯한 43개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반도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합동군사훈련 중단을 시작으로 남북미 모두 일체의 군사행동을 중단하고 조건 없는 대화에 나서라”며 “중국의 역할을 제한하고 동북아 군비경쟁을 촉발하는 사드 배치를 철회하는 한편 남북 간 경제협력과 사회문화 교류를 재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