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4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문재인 정부 국민진상조사위 구성해 집배원 과로사 해결해야”10일 집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출범
   
▲ 집배노조
집배원 과로사와 과로자살로 연결되는 장시간 노동을 철폐하기 위해 정부가 국민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대책을 내놔야 한다는 요구가 높다. 올해에만 우정사업본부 소속 노동자 12명이 과로사·자살·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집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0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이 순간에도 집배원들은 부족한 인력 탓에 땡볕에 장시간 노출돼 죽음의 대기표를 받는 심정으로 일하고 있다”며 “국민진상조사위를 하루빨리 구성해 집배원들이 더 죽기 전에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노총·안전사회시민네트워크·민변·조계종 노동사회위원회를 포함해 28개 노동·시민·사회·법조·종교단체가 참여하는 집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가 이날 출범했다. 이용우 변호사(민변 노동위원회)는 “집배원이 과로사하는 상황에서도 우정사업본부는 집배원들이 초과근무 수당을 받기 위해 일찍 출근한다는 망발을 한다”며 “우정사업본부의 행태를 바로잡아야 할 고용노동부도 위법사항을 시정하려는 의지가 없어 보인다”고 비판했다.

집배원 노동시간 통계조차 우정사업본부 노사 간 차이가 크다. 우정사업본부는 연 평균 노동시간을 2천531시간으로 본다. 반면 우정노조 의뢰로 한국노동연구원이 조사한 결과 2천869시간, 집배노조가 의뢰해 조사한 노동자운동연구소 조사에서는 2천888시간으로 집계됐다. 연간 300시간 이상 차이를 보인다. 대책위는 “우정사업본부에만 맡겨서는 집배원 죽음의 행렬을 멈출 수 없다”며 “정부가 국민진상조사위를 꾸려 집배원 과로사를 책임지고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진상조사위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일 안전보건강조주간에 “대형 인명사고의 경우 국민 참여가 보장되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최승묵 집배노조 위원장은 “택배 물량이 계속 늘어나는 데다 다음달이면 추석 특별소통기가 시작된다”며 “인력구조와 장시간 노동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사망사고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