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0 금 13:03
상단여백
HOME 칼럼 연재칼럼 노노모의 노동에세이
힘내라 청년노동자 '생애 첫 노조, 첫 파업' 이겨라박현희 공인노무사(금속노조 법률원)
   
▲ 박현희 노무사(금속노조 법률원)

더 싸워 보겠다고 한다. 벌써 몇 달째 파업으로 인한 무노동·무임금으로 임금이 반토막 나고, 또 여기에 생산량이 떨어졌음을 이유로 한 회사측의 일방적 임금삭감으로 손에 쥔 한 달 월급은 고작 40여만원.

그래서 생계문제로 더 이상 버티기 어려운 조합원들이 상당수 있는데도, 그들의 결론은 뙤약볕 내리쬐는 이 한여름의 거리에서 더 싸워 보겠다는 것이었다. 도급계약 해지와 공장출입 금지, 직장폐쇄 공고가 순차적으로 붙고 노사교섭도 결렬된 상황에서 복귀할 것인가 더 싸울 것인가에 대한 결론이었다.

악마의 일터, 정규직 제로 공장 만도헬라 비정규 노동자들 이야기다. 평균연령 30세 남짓. 전원 사내하도급. 12시간씩 주야 맞교대로 송도 공장에서 일하는 400여명 생산직이 모두 젊은 노동자들이었다. 개중에는 군대도 다녀오지 않아 군미필을 사유로 시급이 낮은 노동자들도 있었으니, 젊다기 보다는 앳되고 어린 노동자들이라는 것이 차라리 더 맞는 표현일 수도 있겠다. 그래도 대부분 수년씩 현장 경력이 있고, 국내 몇 안 되는 스마트 공장 시스템에 맞춰 생산통제시스템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는, 자신의 업무에 대한 프라이드가 강한, 참 열심히 살아가는 우리 젊은 조합원들이었다.

이들이 노동조합을 결성해 회사에 요구한 것은 아주 소박한 것이었다. 시급을 좀 올려 달라는 것(현재 시급에는 최저임금 미달을 감추기 위해 회사가 상여금을 없애 버리면서 그 일부를 시급으로 전환한 것이 포함돼 있다), 단체협약을 체결하자는 것, 그리고 노조간부들 포진 부서의 도급계약을 해지해 대기부서로 만들어 불이익을 주지 말고, 장시간 근로를 해결하기 위한 교대제 개편을 노조와 논의하자는 것이다.

이런 소박한 요구를 걸고 이들이 생애 첫 노동조합을 만들어 첫 파업을 하자 만도헬라 원·하청 자본은 원청 소속 아르바이트를 동원해 공장을 가동했다. 파업 무력화, 태업이라는 누명을 씌워 임금 삭감, 도급계약 해지, 공장출입 금지, 직장폐쇄로 맞서고 있다. 차마 더 투쟁해야 한다고 강하게 말할 수 없었던 필자는, 이 젊은이들이 더 싸워 보겠다고 결론 냈을 때 감동인지 걱정인지 알 수 없는 묘한 기분이 들어 가슴이 아리고 코끝이 찡했다.

이들의 싸움은 우리 제조업 생산현장의 모순이자 문제의 근원, 원·하청 구조 그 자체가 출발이기 때문에 순탄할 수가 없다. 인건비를 빼먹는 중간착취자 하청과의 싸움을 넘어, 진짜 사용자 원청을 끌어내는 이 싸움에서 몇몇은 나가떨어지기도 하고, 깨뜨리기 어려운 벽에 좌절하고, 또 청년들이 살아가기 어려운 이 사회에 절망하기도 할 것이다.

이겨라, 청년노동자·노동조합! 오늘날 한국 사회 비정규직 문제를 대표하는 단어 '고용의 외주화' '위험의 외주화'는 지금의 한국을 살아가는 일하는 자 모두의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특히 우리 청년세대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는 단어다. 이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사업장이 바로 첨단 부품산업의 메카, 자율주행차 테슬라에도 부품을 납품하는 비정규직 100% 생산현장 만도헬라 송도공장이다.

“역사상 최초로 젊은 세대가 노인 세대보다 못사는 시대가 온다.” 단순한 추측이 아니라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이 보고서에서 미국인들의 출생연도·소득·자산 등 각종 지표를 세밀하게 분석해 내린 결론이라고 한다. 이 시대 어른들 모두는 이 결론의 책임에서 자유로운가. 그 결론이 올바른가. 그대로 내버려 두면 되는가.

그 해결의 출발점에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고스란히 피해자가 된 한국의 젊은 노동자들이 서 있다. 만도헬라 비정규 노동자들이 싸움에서 꼭 이기길, 청년노동자가 고용불안 없이 제대로 대접받으면서 살아가길, 원·하청 불공정 착취구조를 이겨 내고 젊은이들이 미래를 꿈꾸는 세상이 되길…. 기성세대가 젊은이의 투쟁에 지지와 연대를 해야 하는 이유, 만도헬라 비정규 노동자들의 파업이 반드시 승리해야 할 이유는 이들이 우리의 미래이기 때문이다.

박현희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4
전체보기
  • 어휴 2017-08-11 09:44:28

    소박한 요구조건이 현기차 수준인가?
    8천9천받는사람들 20년 근속넘는데..
    현기차수준 받고싶으면 현기 사람뽑을때 거기 가던지...
    난 정규직이지만 첨에 노조 응원했지만 응원한 사람들한테까지도 적대시 하는것 보고 돌아섰다..
    그리고 비노조 갈궈서 나가게 만든거 맞잖아,
    같이 라인에서 일하는 비노조 여자한테 개욕 했으면서..
    아니라고해봐? ㅋㅋ   삭제

    • 이강숙 2017-08-10 20:58:42

      고용불안 없이 안정된 노동세상이 올 때까지
      #힘내라_청년노동자들이여~
      #싸워서_이기자 꼭! 투쟁!
      응원합니다. 그대들이 옳습니다.   삭제

      • 곽서린 2017-08-10 09:45:31

        만도헬라 투쟁을 응원합니다! 싸우는 사람이 이긴다! 첫 파업 첫 승리 함께 연대하겠습니다!   삭제

        • 화이팅 2017-08-10 09:44:03

          세상이 뭐라해도 원칙은 하나입니다. 동일노동 동일임금, 만도헬라 노조원분들 원칙을 바로세우는 일을 하고 계십니다.멀리서 지켜보는 사람이지만 힘내라는 한 마디 보태고 갑니다!   삭제

          • 한심한것들 2017-08-10 00:52:22

            어휴 여기 정규직들 말하는거 무섭네. 인터넷세상에선 인간성쓰레긴데 현실에선 누군가의 가족으로 사람좋은 웃음지으며 살아가겠지? 엄마말 안듣고 공부안해서 비정규직된거라는 그지같은마인드도 니네 엄마가 가르쳤냐?   삭제

            • 답답해서 2017-08-09 10:17:01

              그냥 답답해서...만도헬라..아무도신경안써여
              그냥 만도헬라 정직분들이나 노조분들 비노조였다가알바하는분들 이3부류왜에는
              검색도안하고 관심도없는거 서로들알자나여
              알바인척하고댓글다는거 누가봐도 도급업체에서 할거없는 좆도모르고 거들먹기리는거좋아하는 혼자소설쓰기좋아하는 몇몇인간들이 자기아닌듯 글쓰는거 티나자나여
              지금 노조분들힘든거알고 윈청분들 힘든거 서로알자나여
              화를내고 분을풀 대상이 서로들이 아닌거알자나여
              그냥 어딘가에는 풀어야돼니까 근데그게 어딘지는
              서로알자나여..댓글들이 너무끝만보고있는게..
              비꼰게아닌 진심으로 서로웃으면서보길 바랍니다   삭제

              • ㄱㄱ 2017-08-09 06:38:05

                진짜 궁금해서 묻는데 댓글알바 댓글알바하는데그낭 하는말인지진짜 잇는지 .. 그 실체가 정말 있는건가여.? 진심 궁금해서   삭제

                • ㄹㅇ 2017-08-09 00:58:34

                  아래댓글에 동료라... 노조가입하지않았다고
                  무시에 투명인간취급해서 퇴사시키고...
                  그래놓고 회사가핍박을한다고...
                  정작 본인들은??
                  교통비 보너스 휴가비에 시급7천원넘는거에 근속에
                  만족을모르는욕심많고이기적인사람들...
                  댓글은더가관이군요 반말에 욕설에
                  새끼? ㅆㅂㄹㅁ? 참 나이먹고 왜들그러시나요?
                  못배운거티내시는것도아니구 억울하면 공부열심히하셔서 정직원하셧어야죠 단순한일하시는데 회사가 무경력자다받아주고 임금을그렇게라도준다는거에도만족못하고돈이작다 근데 주말엔쉬겟다공무원인가?   삭제

                  • 제발 2017-08-08 20:43:53

                    제발 현재,지금 우리는 그렇다쳐도
                    미래에 우리 자식들에게는
                    비정규직이라는 타이틀을
                    줘서도 가르쳐줘서도 안된다고
                    생각들지 않습니까....?
                    솔직하게 말해서 지금 살기위해서
                    더좋은 삶을 위해서 노조활동을
                    하는 것은 맞다만 그것을
                    제 자식들에게 물려주고싶지
                    않아서 하고 있기도 합니다...
                    제발 서로가 서로의 입장이 있지만
                    노조원이던 알바생이던 원청직원이던
                    모든것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게 아닌
                    서로가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서라도
                    상부상조 하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삭제

                    • 오잉 2017-08-08 20:00:36

                      비판은 전체적인 내용과 옳고 그름을 이해하고 나서 해야 비판인거지.. 단어 뜻도 제대로 모르고
                      비판부터 해대는 꼴이니, 어디가서 밥수저나 제대로 들고 사시겠습니까? 그러니 지금 나이 드시고 알바 하시죠..
                      뭘 좀 알고 비판하세요. 여기서 헛짓거리 하고 뿌듯해 하지 마시고요.   삭제

                      3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