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7 금 10:0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금감원 "부채 500억원 이상 대기업 25곳 구조조정"3일 '정기 대기업 신용위험평가' 결과 발표 … 조선 3사는 제외
금융당국이 구조조정 대상 대기업을 선정했다. 지난해보다 회사수와 신용공여액이 감소했다.

금융감독원은 ‘2017년 정기 대기업 신용위험평가 결과’를 3일 발표했다. 금감원은 금융권 신용공여액이 500억원 이상인 대기업 1천902곳 중 631곳을 대상으로 신용위험평가를 했다. 이 중 25곳을 구조조정 대상으로 지목했다. 지난해 32곳에서 7곳 줄어들었다. 금감원은 “기업실적이 개선되는 가운데 지난해부터 이어진 조선·해운 대기업 구조조정이 마무리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구조조정 대상 업체가 은행에서 빌린 돈인 신용공여액은 2조5천억원이었다. 지난해(19조5천억원) 대비 17조원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8곳(시행사 4곳 포함)으로 가장 많았다. 조선업(3곳)과 기계업·전자업·발전업(각 2곳)이 뒤를 이었다.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 조선 3사는 회생 가능성을 감안해 구조조정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금감원은 금융권 손실흡수 여력을 감안할 때 해당 기업 구조조정이 금융사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3월 기준으로 금융회사가 구조조정 대상 기업과 관련해 쌓아 둔 대손충당금 규모는 1조원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구조조정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들은 워크아웃 등을 통해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유도하고, 하반기에 외부 전문기관과 공동으로 신용위험평가와 워크아웃 기업 사후관리 적정성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