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1 월 14:27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노동계-정부, 투쟁사업장 문제 해결 머리 맞댄다노동부, 양대 노총과 각각 노정협의체 구성 … 2주에 1번 정례협의
   
▲ 한국노총
투쟁사업장 문제 해결을 위한 노정협의체가 꾸려졌다.

20일 고용노동부와 양대 노총에 따르면 노동부는 최근 양대 노총과 각각 노정협의체를 구성했다. 2주에 한 번씩 정례적으로 회의를 열어 각 사업장에서 벌어지는 현안을 협의하고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현장에서 일어나는 갈등을 해결하는 협의체를 꾸리자는 주문이 있었다"며 "사업장이 다르다 보니 양대 노총과 각각 노정협의체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노총이 참여하는 '현장 분쟁 갈등 해결을 위한 노정협의체'는 이성경 사무총장과 이성기 노동부 차관이 각각 단장을 맡고, 산하에 실무팀을 둔다. 노동부 장관이 선임되는 대로 고위급정책협의체도 가동한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다음달 중순께 노정협의체 회의를 열어 산하 조직에서 불거진 노사분규 해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이 참여하는 '투쟁사업장 문제 해결을 위한 노정협의체'는 대표급 협의(이성기 차관-정혜경 부위원장), 실무급 협의(노사협력정책관-조직실장), 지방청별 협의(지방청-지역본부)로 진행된다. 이승철 민주노총 조직쟁의실장은 "이달 안에 80여개 현안 사업장에 대한 노정 간 개괄적 검토를 마치고, 중앙과 지방청별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지원 노동부 노사협력정책관과 임동희 노사관계지원과장은 이날 오전 한국노총을 방문해 노정협의체 구성과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이성경 사무총장은 "노동협의체가 제대로 운영돼야 현장의 분쟁과 갈등을 해결할 수 있다"며 "한국노총 사업장에는 KPX케미칼·KEB하나은행·썬코어·버치힐서비스 등 사용자의 부당노동행위와 구조조정으로 노사갈등을 겪고 있는 사업장이 있는데, 노정협의체를 통해 분쟁을 조속히 해결하고 노사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정지원 정책관은 "노사갈등과 분쟁 해결은 당사자 간 협의를 통한 해결이 최우선"이라며 "당사자 간 해결이 어렵거나 갈등이 깊어져 정부 중재가 필요하거나 법적 조치가 필요한 경우 노정협의체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