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9 목 09:52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전교조 전임자 17명 휴직 재신청전임자, 직위해제되거나 징계위 회부돼 … 26일 김상곤 부총리 면담
전교조가 교육부에 노조 전임자 17명의 휴직을 재신청했다.

전교조는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존 노조 전임자 16명에 1명을 더해 17명의 휴직을 재신청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교육부는 전임자 재신청을 존중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문재인 정부가 노조 전임자 휴직을 거부한다면 박근혜 국정농단 세력의 전교조 파괴 공작을 계승하는 꼴”이라며 “행정부가 저지른 과오는 행정부 스스로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올해 초 노조 전임자 16명의 휴직을 교육부에 신청했다. 교육부는 전교조가 법외노조라는 이유로 휴직을 거부했다. 현재 전임자 6명이 직위해제된 상태고 나머지 10명도 징계위원회에 회부됐거나 징계 보류된 상태다. 각 시·도 교육청은 대법원에 계류 중인 전교조의 법외노조 통보 처분 취소 소송 결과를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지난해 노조 전임자 34명 중 퇴직자 1명을 제외한 33명이 직권면직됐다.

전교조 관계자는 “대표적인 교육·노동적폐인 교원노조 파괴공작은 사용자측인 정부가 직접 수행했다”며 “문재인 정부 교육부가 박근혜 정부의 교육부와 다른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부당하게 해고된 전임자 33명을 복직 조치해야 한다”며 “새 정부는 촛불광장의 요구인 새로운 교육체제 수립에 성공하기 위해서라도 우선 전교조 법외노조라는 걸림돌부터 치워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교조는 26일로 예정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의 면담에서 법외노조 조치 철회와 전임자 인정 등 교육·노동 현안에 대한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5월28일부터 광화문광장에서 철야농성을 한 전교조는 이날 농성을 중단하고 새로운 투쟁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