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2 금 16:09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베트남·몽골·태국 출신 노동자 체류지원 교육노사발전재단 11월까지 800명 대상 실시
노사발전재단(사무총장 이정식)이 11월까지 베트남·몽골·태국 출신 외국인 노동자 국내 체류활동 지원을 위한 순회교육을 한다.

재단은 16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상공회의소에서 인천·경기지역 베트남 출신 노동자 250명을 대상으로 불법체류자 감소와 국내 체류활동 지원을 위한 교육을 했다. 주한 베트남대사관도 함께했다.

이날 교육에서는 △불법체류 예방 △귀국 준비 과정 △고용허가제도 강의와 함께 취업생활 고충상담이 이어졌다.

재단은 11월까지 전국을 순회하면서 베트남을 포함해 몽골·태국 출신 노동자 80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한다. 재단 관계자는 “3개국 주한 대사관 노무관실과 협력해 해당 국가에서 온 외국인 근로자들이 국내에서 생활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