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2 금 16:0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무기계약직 직업상담원들 “일자리 추경 통과 시급”노동부무기계약직연대 국회 앞 기자회견 … “직업상담원 처우와 일자리 시스템 개선해야”
   
▲ 고용노동부무기계약직연대 회원들이 13일 국회 정문 앞에서 일자리추경예산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구인·구직상담을 비롯한 일자리 업무를 담당하는 고용노동부 무기계약직 직업상담원들이 일자리 추경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고용노동부무기계약직연대(의장 이상원)는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노동부무기계약직연대는 고용노동부직업상담원노조(위원장 이상원)·고용노동부상담직노조(위원장 김송주)·공공운수노조 고용노동부공무직지부(지부장 최동준)·공공연대노조 고용노동부지부(지부장 서영진)·전국여성노조 고용노동부지부(지부장 서명순)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성장을 통한 일자리 창출이 아니라 일자리 창출을 통한 성장을 제시했다”며 “지난 수년간 일자리 창출의 한계를 정확히 짚어 낸 것으로 일자리 추경이 조속한 시일에 통과돼야 할 이유”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일자리 시스템 개선과 일자리 업무를 수행하는 직업상담원 처우개선을 위해 추경안 통과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일자리 추경에는 고용보험기금에서 고용센터인력지원 45억7천800만원이 배정돼 있다. 고용센터에서 일하는 무기계약직 직업상담원 1천991명에게 공무원에게 지급되는 명절상여금·교통비·급식비와 복지포인트 격차해소를 위한 예산을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이들은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일자리 시스템으로의 개편은 직업상담원 처우개선과 전문성 확대를 통해 가능하다”며 “일자리 추경이 마중물이 돼 미스매칭이 만연한 일자리 정책을 수요자 중심 시스템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송주 위원장은 “무기계약직 직업상담원은 식대와 교통비도 못 받고 승진체계도 없는 열악한 환경에 놓여 있다”며 “이번 추경을 시작으로 종합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동준 지부장은 “무기계약직 직업상담원 중 아직도 일급제를 적용받는 사람이 있다”며 “직렬마다 들쭉날쭉한 임금체계가 추경으로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긴급의총을 열고 추경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사에 복귀하기로 결정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근 발언과 관련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유감 표명을 받아들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무기직 2017-07-21 10:42:19

    저도 무기직인데 기본급 1,327,000입니다. 최저시급 오르지 않으면 급여인상 없고요.   삭제

    • 지자체무기직 2017-07-21 08:23:12

      지자체무기직입니다 15년째 다니고 있지만 기본급170만원 받고 있습니다   삭제

      • 고용센터상담원 2017-07-19 13:23:49

        그냥 추경 통과 시키지 말고..국회의원들한테 고용센터 창구에 앉아서 실업자들 받으라고 하세요.!...   삭제

        • 무기 2017-07-18 22:32:19

          밥값도 안주고 지자체무기는 교통비도 주는데 ㅠ ㅜ지자체 무기는 공무직과 동일한 비율로 상여금을 지급하는데 고용노동부가 이러니
          다른부처가 움직이겠나요

          기재부도 문제에요 예산통과를 왜 안해주는지   삭제

          • 박세한 2017-07-16 10:40:55

            기가막히네노동부에서조차이러니민간은안봐도뻔하네
            제대로된정부가우선바로잡을께또생겼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