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7.23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포토뉴스
이언주 의원과 마주친 학교비정규 노동자들 “용서 못해”노동계 “의원직 사퇴하라” … 국민의당에 사과·제명 촉구
   
▲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밥 하는 동네 아줌마" 등 발언에 대한 사과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서던 중 서비스연맹 학교비정규 노동자들과 만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노동자들은 이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정기훈 기자>

학교비정규 노동자 비하발언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에 대한 노동계 반발이 거세다. 국회에서 이 의원과 마주친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은 “우리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며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학교비정규 노동자들과 이 의원은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이 앞뒤로 배치되는 바람에 공교롭게 마주치게 됐다. 이 의원이 먼저 기자회견을 열어 “학교급식 비정규직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을 거듭 사과한다”며 “저의 표현으로 상처받은 분들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어릴 때 자식을 야단쳐도 밥은 먹여 가며 했다”며 “그런 학부모 마음을 헤아리다 보니 사적인 대화에서 격앙된 표현이 나왔다”고 해명했다.

다음 기자회견을 위해 대기하다 이를 들은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온 이 의원에게 항의했다. 고혜경 학교비정규직노조 수석부위원장은 “국민 혈세를 받는 의원이 어떻게 그런 막말을 할 수 있냐”며 “급식실에서 한 시간만이라도 서 있어 보라”고 따졌다. 이 의원이 “저의 취지는 그게 아니다”고 해명하려고 하자 그는 “이미 우리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며 “어떤 취지든 간에 용서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뒤이어 열린 기자회견에서 윤종오·김종훈 무소속 의원과 학교비정규직노조·홈플러스노조는 “이언주 의원은 국민에게 사죄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이 의원의 막말은 박근혜 정권하에서 ‘민중은 개돼지’라고 말한 교육부 고위관료 발언과 차이가 없다”며 “국민의당은 이 의원을 제명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서비스연맹과 마트산업노조(준)는 같은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박한 노동관을 보여 준 이언주 의원의 망언에 전국 마트노동자들은 분노를 감출 수 없다”며 “국민의당은 국민의 대표로 일할 자격이 없는 이 의원을 제명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금속노련은 성명을 내고 “급식조리사·간호조무사 등 직업에 대한 멸시를 스스럼없이 내뱉는 국회의원을 용납할 수 없다”며 “국민의당은 당장 이 의원에 대한 최고 징계를 하고 이 의원은 스스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연맹은 “이 의원이 자진사퇴를 하지 않는다면 정계은퇴를 위한 실천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