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2.19 월 13:22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환경ㆍ여성ㆍ소수자
여성계 “문재인 정부 성평등 공약 이행하라”초기 내각 여성 장관 4명 그쳐 … "성평등위원회가 조정해야"
문재인 정부가 지난 대선에서 약속한 성평등 정책을 이행해야 한다는 여성계 목소리가 높다.

한국여성단체연합 7개 지부 28개 회원단체는 지난 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성평등 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대통령직속 성평등위원회가 각 부처 여성정책을 총괄조정하도록 위상과 역할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성계는 여성가족부의 한계를 지적하면서 부처 간 칸막이로 여성정책이 전 부처를 관통해 추진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성평등 관점으로 각 부처 여성업무를 실질적으로 총괄하고 조정할 수 있는 성평등위원회 역할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공직인사 검증기준에 성평등 관점을 반영하는 것도 주요 요구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탁현민 행정관을 비롯해 차별적이고 비상식적인 여성관을 가진 인물을 반복적으로 등용하면서 여성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며 “공직자에게 성평등 의식과 인권 감수성은 매우 중요한 자질”이라고 강조했다.

초기 내각 인선이 마무리된 가운데 17개 부처 장관 중 여성이 4명(23.5%)밖에 안 된다는 비판도 나왔다. 여성 장관은 강경화(외교부)·김현미(국토교통부)·김은경(환경부)·정현백(여성가족부) 등 4명이다.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까지 합쳐도 여성 고위관료는 5명에 불과하다.

이들은 “초기 내각 여성 장관 30%를 달성하겠다던 대통령 공약이 결국 무산됐다”며 “정부는 임기 내 남녀 동수 내각을 비롯한 여성대표성 확대를 위한 실질적 정책을 마련하고 실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허참 2017-07-10 20:00:07

    성 평등화를 위한 장관수 비례 주장은 알겠는데

    괜히 여성측 혼란 시키지말고 혹은 기사 이슈 어그로 끌지마시고
    다른 분야 장관 선정에서 여성 장관이 될수없었던 이유 알아봐서 적고 나머지 다른 분야 장관 선임에 남녀 후보를 적어 놓으소
    장관후보 선정에 여성 자체가 없었을 수도 있지않은지
    모두가 이해되도록 기사를 쓰시오 기자양반   삭제

    • 2017-07-10 19:53:59

      그럼 여자도 군대 가는거죠? 평등 원하시는거니까
      여기서 뭐 여자는 약하니까 어쩌네 저쩌네 꼴사나운 얘기하지말구요
      불리할때만 여자 평등 논리 꺼내면 나쁜 심보 맞죠?   삭제

      • 아하 2017-07-10 19:30:41

        장관도 여성장관 많이 임명하고 있는데

        천천히 해야지 어디서 먼저 수저를 들어 아직 적폐가 얼마나 많은데 ㅡㅡ

        진짜 소위 여성가족부 여성단체 진짜 졸렬하다   삭제

        • JUJ 2017-07-10 08:55:12

          적펴청산부터 좀 합시다..

          쪼매만 기다리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