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7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경상수지 증가 폭 40% 이상 감소한국은행 '5월 국제수지' 발표 … 여행수지 적자 폭 급증
우리나라의 올해 5월 경상수지가 63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기록했지만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5일 발표한 ‘2017년 5월 국제수지’에서 5월 경상수지가 59억4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흑자 행진은 2012년 3월부터 63개월 연속 이어졌다.

흑자 규모는 지난 4월(38억9천만달러)보다 20억5천만달러 늘면서 석 달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1년 전인 지난해 5월(104억9천만달러)과 비교하면 45억6천만달러(43.4%)나 줄었다. 상품수지 흑자 폭이 줄어든 것과 동시에 여행수지 적자 폭이 급증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올해 5월 상품수지는 88억3천만달러로 지난해 5월(108억6천만달러) 대비 18.7% 감소했다.

여행수지는 13억6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5월 기록한 2억5천만달러의 5배가 넘는 수치다. 사드 배치 보복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면서 여행수지 적자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 운송수지는 2억6천만달러 적자를 냈다. 건설수지 흑자는 올해 4월 5억3천만달러에서 5월 4억달러로 줄었다. 지식재산권사용료 수지 흑자는 2억4천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