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13:49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야, 금융지주회사법 처리연기 촉구
한나라당은 9일 정부가 제출한 금융지주회사법안은 `관치금융청산특별법' 제정을 전제로 해야 하며, 청문회 등 광범위한 여론수렴절차를 거쳐 정기국회에서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이한구 제2정조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정책제안'을 통해" 금융지주회사제도 자체는 금융기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고 "그러나 현실적으로 외국자본 지배나 관치금융 강화수단으로 악용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와 관련, "금융지주회사법안은 반드시 관치금융청산특별법제정을 전제로 해야 하며, 국영기업이나 국영은행, 공적자금 투입은행은 지주회사의 자격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말하고 "특히 금융정책 당국은 개별금융기관의 자체적 경영합리화나 공적자금 투입 등 부실정리 조치를 먼저 취하도록 구체적으로 약속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 함께 "우리 당은 이번 임시국회에`관치금융청산특별법(가칭)'을 제출할 예정"이라며 "특히 정부는 금융권구조조정과 관련, 금융기관 종사자들이 새로운 전문직업을 가질 수 있도록 새로운 금융직종을 개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