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김석동 금융위원장 내정설에 금융노조 반발노조 "금융산업·문재인 정부에 재앙 될 것" … 론스타 먹튀·메가뱅크·농협 신경분리 책임 논란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이 차기 금융위원장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금융노조(위원장 허권)가 반발하고 나섰다. 김석동 전 위원장이 외환은행 헐값매각에 따른 론스타 먹튀사건에 연루됐고, 메가뱅크나 농협 신경분리 같은 정책을 추진하면서 금융산업을 후퇴시켰다는 주장이다.

노조는 13일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은 보수정권 코드에 맞춘 독선으로 금융산업을 망친 인물”이라고 논평했다. 노동계에 따르면 청와대는 김석동 전 위원장을 문재인 정부 첫 금융위원장으로 임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 전 위원장은 행정고시 23회로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 금융정책국장과 금융감독위원회(현 금융위) 부위원장을 거쳐 2011년부터 3년간 금융위원장으로 활동했다.

그는 노조와 사사건건 충돌했던 인물이다. 론스타 사건이 대표적이다. 김 전 위원장은 2012년 론스타의 외환은행 매각을 승인하면서 "자신의 불법매각 관여 의혹을 덮기 위해 론스타의 한국 탈출을 도왔다"는 노동계와 시민단체의 비판을 받았다. 2003년 당시 금융감독위가 론스타의 외환은행 인수를 승인했을 때 감독정책1국장으로 론스타 사태의 책임자 중 한 명이라는 점을 꼬집은 말이다.

노동자들이 파업까지 하며 반대했던 농협 신용·경제사업 분리 역시 김 전 위원장이 주도했다. 그는 대형은행 간 합병 정책도 밀어붙였다. 노조는 “김 전 위원장은 소통 없이 오로지 보수정권의 코드와 자신의 신념에 맞춰 금융산업 전체를 독선적으로 지배하려고 했다”며 “다시 금융위원장이 되면 새 정부 의지와 상관없이 금융산업에서 재앙이 또 한 번 반복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허권 위원장은 “김 전 위원장이 내정된 것이 사실이라면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서나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서나 백번 잘못된 결정”이라며 “정부는 금융위원장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