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13:1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조대엽 노동부 장관 내정자, 노동계와 통할까양대 노총 "일단 지켜보겠다" … 산별연맹들은 대체로 '긍정적'
문재인 정부 초대 고용노동부 장관에 내정된 조대엽 고려대 노동대학원장은 노동계와 신뢰를 회복하고 긴밀하게 소통할 수 있을까.

12일 양대 노총은 조대엽 내정자와 관련해 "일단 지켜보겠다"는 분위기다. 노동계가 "환영한다" 혹은 "기대한다"는 평가를 할 만큼 조 내정자가 내셔널센터와 교류하거나 소통한 적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한국노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조 내정자가 대학에서 오랫동안 노동문제를 연구한 진보적 성향의 학자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노동현장이나 중앙단위 노사관계 이슈에 직접 관여한 적은 별로 없다"며 "인사청문회를 지켜보며 노동현안에 대한 소신과 전문성 등 노동부 장관으로서의 능력과 자질을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남정수 민주노총 대변인은 "(조 내정자가) 정치인 출신도 아니고 정통 노동부 관료 출신도 아닌 점이 오히려 흥미롭다"면서도 "노동정책과 노사관계부문에서 직접적 경험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노동부 관료들에 의해 휘둘리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다"고 말했다.

양대 노총 내셔널센터가 유보적인 태도를 보인 반면 산별연맹들은 보다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조 내정자가 겸직하고 있는 고려대 노동문제연구소는 최근 몇 년간 양대 노총 일부 산별연맹들과 여러 차례 연구용역을 하면서 교류의 폭을 넓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공공노련·공공운수노조·보건의료노조·사무금융노조와 '산별노조 발전전략 및 한국적 산별 노사관계 모형개발에 관한 연구'를 했다. 올해 4월부터는 양대 노총 공공부문노조 공동대책위원회가 발주한 '공공부문 노정교섭 방안 연구'를 하고 있다.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는 "보통 노동연구소들이 현장과 거리가 먼데, 최근 1~2년 새 고려대 노동문제연구소가 노동현장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연구과제도 그쪽으로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 노동정책과 관련해 비판적인 시각이 명확했고, 노사가 함께 상생하는 방향으로 노사관계를 재정립해야 한다는 관점이 뚜렷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공공노련 관계자도 "노동계를 잘 이해하는 분이라 탁상행정은 안 할 것이란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 부소장을 지낸 조 내정자는 올해 3월 공공노련 간담회에서 공공기관 성과연봉제와 저성과자 퇴출제에 대해 '폐기' 입장을 분명히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당시 "성과연봉제와 저성과자 퇴출제 폐기는 문재인 후보가 선언한 만큼 당연한 것"이라며 "공공기관이 제자리를 찾아야 한다는 것에 깊이 공감한다"고 밝혔다.

노동계 한 관계자는 "조 내정자가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개인적 친분이 있고, 노사정 관계자들과 두루두루 잘 알기 때문에 노동현안을 합리적이고 균형감 있게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