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9 목 09:52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비정규직 정규직화 분위기에 재계 ‘불만’김영배 경총 부회장 “비정규직이 아니라 협력업체 정규직”
문재인 정부가 공공부문을 필두로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직접고용 분위기를 조성하는 가운데 재계가 불만을 드러냈다.

김영배 한국경총 상임부회장은 25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경총포럼 인사말에서 최근 공공부문과 민간기업에서 쏟아지는 정규직 전환 요구에 우려를 표했다. 김 부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인천국제공항공사 방문 이후 민간기업에서도 정규직 전환요구가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다”며 “(간접고용 비정규직이라고 불리는) 이들은 비정규직이 아니라 협력업체의 정규직원”이라고 주장했다.

협력업체나 사내하청업체가 직접고용한 정규직이기 때문에 비정규직으로 볼 수 없다는 논리다. 그는 “현재의 논란은 비정규직 문제가 아니라 본질적으로는 대·중소기업 간 문제라고 봐야 한다”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라는 사회적 분위기를 기회로 삼아 열악한 중소기업에서 든든한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으로 이동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모든 근로자들이 보다 나은 일자리를 원한다고 해서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으로 옮긴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뿐 아니라 중소기업의 생존 자체를 위협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각자의 이해관계를 앞세우며 싸울 때가 아니라 노사정 모두가 일자리 증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사회적 논의에 힘을 모아야 할 시기”라며 “비정규직에 대한 불합리하고 차별적인 요소들은 경총이 나서 해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