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터뷰
[노동자가 희망하는 나라]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현실로”전수찬 이마트노조 위원장
▲ 전수찬 이마트노조 위원장
최저임금이 곧 최고임금인 사람들이 있다. 대형마트 노동자들은 직영과 협력업체를 떠나 대부분 최저임금을 받는다. 19대 대선에서 대형마트 노동자들은 “최저임금 1만원 즉각 실현”을 요구했다. 대선후보들은 이들의 요구를 수용했지만 “2018년 즉각 실현”은 약속하지 않았다.

전수찬(44·사진) 이마트노조 위원장은 9일 <매일노동뉴스>와의 통화에서 “최저임금이 실질임금인 마트 노동자들에게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은 삶과 직결된 요구”라며 “모든 대선후보들이 최저임금 1만원을 공약으로 내건 만큼 새 정부는 빠른 시일 안에 공약을 현실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비스연맹이 지난달 전국 대형마트 노동자 1천28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새 정부가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마트 노동자 문제로 최저임금 1만원 인상(31%)이 뽑혔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18%)이 뒤를 이었다.

전수찬 위원장은 대형마트 비정규직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고용유연화를 이유로 대형마트가 비정규직으로 채워지고 있다”며 “비정규직 마트 노동자들은 저임금과 언제 해고될 지 모르는 고용불안에 방치돼 있다”고 우려했다.

대형마트에는 마트 직접고용 노동자와 용역·협력업체 노동자가 뒤섞여 일한다. 비정규 노동자들은 저임금과 열악한 노동조건에다 노동 3권도 보장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전 위원장은 “마트에 존재하는 수많은 비정규직은 노조가 있어도 가입조차 할 수 없다”며 “여러 고용형태로 묶여 있다 보니 노조 조직화에 한계가 있고, 노조에 가입했다가는 해고위기에 내몰릴 수 있기 때문에 비정규 노동자들은 노동 3권을 보장받기 힘들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이번 대선에서 비정규직 범위 축소와 상시·지속업무 정규직 고용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새 정부는 비정규직 차별 철폐 공약을 현실화하는 것을 넘어 비정규직 자체를 철폐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박근혜 정부의 노동개악 지침을 무효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