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3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대우조선해양 경영정상화 관리위원회 8일 출범민간전문가 8인 참여 … "전문적·객관적으로 관리하겠다"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독립적인 협의체 형식의 대우조선해양 경영정상화 관리위원회가 출범한다.

KDB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경영정상화 관리위원회가 8일 출범한다고 7일 밝혔다. 관리위원회는 대우조선해양 구조조정 추진 상황을 객관적이고 엄정하게 관리하기 위해 산업은행·수출입은행 등 채권은행, 회사 경영진과 독립적으로 만들어진 관리·감독기구다.

관리위에는 김용환 서울대 공과대학 교수, 홍성인 산업통상자원부 조선해양 기술표준 심의위원, 최익종 코리아신탁 대표이사, 이성규 유암코 대표이사, 오양호 법무법인 태평양 대표변호사, 신경섭 삼정KPMG 어드바이저리 총괄대표, 김유식 전 STX팬오션 관리인, 전병일 전 대우인터내셔널 사장 등 조선업·금융·구조조정·법무·회계·경영 분야 전문가 8인이 참여한다.

이들은 대우조선해양의 이사회·감사위원회 등 내부 기구의 자율경영과 의사결정을 존중하되 경영목표와 자구계획 이행목표를 부여하고 평가하면서 경영진의 정상화 추진 동기를 강화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경영진 교체와 신규 추천 권한도 행사한다. 조선산업의 발전적 재편을 유도할 수 있는 인수합병(M&A) 실행방안도 모색한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실무조직인 지원단과 대우조선해양에 파견된 채권은행 경영관리단에서 관리위를 지원한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의 자율적 구조조정 방안이 성과를 거두는 데 있어 관리위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성공적 안착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