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5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대선후보 등록마감, 22일간 혈투 개시17일 0시부터 공식선거 운동, 문재인·유승민 노동공약 우선 배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치러지는 19대 대선 후보자 등록이 마감됐다. 22일간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펼쳐진다.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전날 오전부터 이날 오후까지 접수한 대선 후보자 등록 결과 15명이 출마했다고 밝혔다. 역대 대선 중 가장 많은 후보가 등록했다. 종전에는 각각 12명이 후보로 나선 4대 대선과 7대 대선이 최다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심상정 정의당 후보 등 원내 5정당 후보는 첫날인 지난 15일 후보등록을 마쳤다. 의석수에 따라 기호 1번부터 5번을 배정받았다.

기호 1번 문재인 후보는 중앙선거관리위에 제출한 10대 공약을 통해 “일자리를 책임지는 대한민국”이란 명칭을 단 노동부문 공약을 1순위로 제시했다. 문 후보는 공약 달성을 위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 81만개 창출 △실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질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전환 등을 세부 이행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기호 2번 홍준표 후보는 “강한 안보, 강한 대한민국”을 최우선 공약으로 앞세웠다. 홍 후보는 “엄중한 안보위기 상황을 맞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군사적 도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군 체계 개편 및 국방정책 전환이 필요하다”며 “한반도 군사력의 비대칭을 시정하기 위해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한 북한 비핵화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예고했다.

기호 3번 안철수 후보도 국방·안보에 주목했다. 안 후보는 “튼튼한 자강안보를 토대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1순위 공약으로 제시한다”고 밝혔다. "임금격차와 고용불안 없는 미래 일자리"라는 제목의 노동부문 공약은 4순위에 배치했다.

기호 4번 유승민 후보는 여성·보육·노동 분야를 섞어 "아이를 키우고 싶은 나라"를 1순위 공약으로 내놓았다. 육아휴직 3년법과 가정양육수당 인상, 아동수당 도입을 세부 과제로 꼽았다. 2순위 공약으로는 "일하면서 대접받는 나라"를 위해 칼퇴근법괴 비정규직 획기적 축소를 약속했다.

기호 5번 심상정 후보는 "촛불혁명을 완수하는 국민주권형 정치개혁"을 목표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 연령 하향 △국회의원 세비 최저임금 연동 상한제를 1순위로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고용이 안정되고 차별이 없는 사회 실현”이라는 이름을 붙인 노동부문 공약은 7순위에 배치했다. 심 후보는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차별해소 △소득불평등 해소 △노동기본권 보장 및 노사관계 개혁을 추친하겠다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