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3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양대 노총 공공부문 공대위, 문재인 캠프와 MOU 체결성과퇴출제 폐기·공공기관운영법 개정·노정교섭 제도화 담겨
   
▲ 양대 노총 공공부문노조 공동대책위원회
공공부문 노동계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캠프와 정책협상 사전 협약을 맺었다. 성과퇴출제 폐기와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공공기관운영법) 전면 개정, 노정교섭 제도화가 담겼다.

한국노총 공공노련·공공연맹·금융노조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보건의료노조가 참여하는 양대 노총 공공부문노조 공동대책위원회와 문재인 예비후보는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협약을 체결했다. 공대위와 캠프는 협약서에서 “공공부문의 일방적 성과연봉제 도입, 왜곡된 공공기관 지배구조, 노정 간 대화 단절 등 기존 정부 정책의 대폭적 개선이 필요함을 확인한다”며 “향후 문재인 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확정된 이후 공대위와 성실한 정책협상을 진행해 정책협약을 체결할 것을 약속한다”고 명시했다.

한창규 공대위 집행위원장은 “경선 이후 본선 후보로 결정되면 본협약을 체결할 것”이라며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핍박받아 온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요구가 정권교체 이후엔 정책에 제대로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캠프 관계자는 “대선 후보로 확정되기 전에는 정책협약을 맺기 어려워 사전 협약을 맺었다”며 “다른 노조들의 요청이 많아 사전 협약은 경선 전까지 추진하고 경선 이후 후보로 결정되면 본격적인 정책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