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8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교육계 “초등 국정 역사교과서는 불량교재”교육부, 오류·편향성 지적사항 수정 없이 배포 … 교육계 “교과서 폐기하라”
초등학교 6학년 사회(역사) 교과서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부가 지적사항을 수정하지 않은 채 교과서를 배포했기 때문이다. 교육계는 “불량교재”라며 “오류와 편향이 가득한 초등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기하라”고 요구했다.

전국교직원노조와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가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발행된 초등 6학년 역사교과서 개정판을 검토한 결과 변화를 찾아보기 어렵다”며 “심각한 편향성이 거의 수정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배포된 초등 6학년 국정 역사교과서는 비문·오류·편향성 등 124군데에 걸쳐 문제점이 지적됐다. 올해 개정된 사회교과서 역시 앞서 지적된 부분이 거의 수정되지 않은 채 배포됐다.

교과서에는 일본군 위안부 전쟁범죄에 대해 “젊은 여성들은 일본군에게 많은 고통을 당했다”로 두루뭉술하게 서술됐다. ‘대한민국 정부 수립’은 ‘대한민국 수립’으로 표기했다. 단순한 오류도 수정하지 않았다. 예컨대 ‘태형’을 “몽둥이로 사람을 때리는 형벌”이라고 서술했다. 태형은 몽둥이가 아닌 대나무 조각에 삼베를 감아 만든 매로 때리는 형벌을 의미한다.

이들은 “지난해 5학년 2학기 역사교과서도 오류와 편향성이 수없이 지적돼 역사를 제대로 가르치려는 교사들은 해당 부분에 정정 메모를 덕지덕지 붙여 누더기가 된 교과서로 수업해야 했다”며 “부적격 교과서에 의한 초등 역사수업이 이미 시작된 상황에서 시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 “교육부는 초등 국정 역사교과서를 스스로 폐기하고, 오류와 편향을 수정하지 않고 교과서를 불량으로 제작·발행한 관련자들을 엄중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전교조와 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올바른 역사교육을 위해 교육과정·교재 재구성을 통해 국정 역사교과서의 결함을 보완할 예정이다. 전교조는 초등교사 역사교육 연수를 한 뒤 전국에서 공동수업을 한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