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천장 뚫린 가계부채, 1천344조원 돌파지난해 141조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증가 … 제2금융권 증가세 이끌어
지난해 가계부채가 1천300조원대에 접어들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분기별 증가 규모가 가파르게 상승했는데, 은행권 대출규제 확대에 따라 제2금융권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금융위원회는 21일 ‘가계부채 동향 및 대응방안’을 발표하고 “새마을금고를 중심으로 지난해 제2금융권 가계대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부채는 1천344조3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11.7% 증가했다. 2006년 11.8% 증가한 데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증가율이 높았다.

증가액은 141조2천억원이다. 2013년 전년 대비 55조2천억원이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3년 새 증가규모가 세 배 가까이 늘었다. 연간 증가금액으로 따지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분기별 증가액도 1분기 20조6천억원, 2분기 33조9천억원, 3분기 39조원, 4분기 47조7천억으로 갈수록 늘고 있다.

문제는 대출이자가 높은 제2금융권이 증가세를 이끌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4분기 제1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13조5천억원이었다. 3분기 17조2천억원에 비해 줄었다.

반면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3분기 11조1천억원에서 4분기 13조5천억원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제1금융권을 중심으로 여신심사 선진화 가이드라인이 적용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금융위는 다음달 중 상호금융과 새마을금고에도 여신심사 선진화 가이드라인이 적용되면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소 완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은 한 자릿수로 관리할 방침이다. 은행권 가계대출 관리계획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특히 가계대출 규모가 큰 폭으로 확대된 새마을금고와 보험사를 중점 관리한다.

서민과 실수요층을 대상으로 한 정책모기지 규모는 지난해 41조원에서 올해 44조원으로 확대 공급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한계차주를 위해 주택담보대출 연체부담 완화 방안을 상반기에 발표할 계획”이라며 “자영업자 유형별 컨설팅을 통해 재기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