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5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문명고 학부모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아들에게 부끄럽다”경북 사립고 3곳만 연구학교 신청 … 교사 동의 없이 접수해 절차상 하자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신청이 단 3곳에 그친 가운데 해당 학교 홈페이지에 비판글이 올라오고 있다. 한 학부모는 “수치스럽다”며 연구학교 신청 철회를 요구했다. 연구학교 신청 과정에서 학교운영위원회 동의를 거치지 않는 등 잡음도 발생했다. 국정 역사교과서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에 따르면 경북지역 사립고교 3곳만이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을 신청했다. 경북항공고(경북 영주)와 문명고(경북 경산), 오상고(경북 구미)다. 교육부는 국정 역사교과서를 희망하는 학교의 신청을 받아 연구학교로 지정한다.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은 지난 15일까지 연구학교 신청을 받았다.

오상고는 부장급 교사 등의 반대에 부딪히자 결국 교사 동의 없이 연구학교를 신청했다. 절차상 하자가 문제로 지적되자 학교는 16일 오후 5시께 뒤늦게 학교운영위원회를 열어 연구학교 신청 의결을 논의했다. 문명고는 교사들의 반대 속에 학부모를 설득해 5대 4로 연구학교 신청 안건을 통과시켰다.

연구학교 신청 소식이 알려지자 학교 홈페이지에는 비판글이 잇따라 게재되고 있다. 최아무개씨는 문명고 홈페이지 학부모게시판에 “(연구학교 신청은) 논란이 있고 검증이 덜된 교과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라며 “고3 아들에게 부끄럽다”고 말했다. 그는 “부디 신청을 철회해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국방부와 교육부가 지정한 특성화고교 경북항공고 홈페이지에는 연구학교 신청 찬성글과 반대글이 수십 개 올랐다. 영주 소재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우아무개씨는 “국정 교과서를 채택하는 것은 학생들의 배움의 폭을 줄이는 것으로, 오직 현 정부를 위한 행동”이라며 “학교는 학생을 위해 존재했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이용기 전교조 경북지부 대변인은 “사립학교가 교사들의 의견을 묵살하고 재단의 의지라는 명목으로 연구학교 신청을 추진했다”며 “절차상 하자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립학교법에 따르면 학사행정에 관해 학교장 권한을 침해할 경우 재단 임원 취임 승인을 취소할 수 있다. 이용기 대변인은 “재단의 업무는 학교운영으로, 교육과정의 학사행정은 침해해선 안 된다”며 “연구학교 신청 과정에서 불거진 재단의 학사행정 개입과 관련해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