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4 화 13:23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한국노총 올해 임금인상 요구율 7.6%비정규직 17.1% 요구 … 금액은 25만7천860원으로 동일
한국노총이 올해 월고정임금총액 기준으로 7.6% 임금인상을 요구한다. 금액으로는 25만7천860원이다. 비정규직의 임금인상 요구율은 17.1%로 결정했다.

한국노총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올해 임금인상 요구율을 확정했다. 한국노총이 기준으로 제시한 월고정임금총액은 월 정액임금과 상여금 월 분할액을 합친 액수다.

한국노총은 지난달 발표한 2017년 표준생계비와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반영해 요구안을 산출했다. 한국노총은 3인가구와 4인가구 생계비를 각각 445만2천672원, 509만9천186원으로 제시한 바 있다. 여기에 통계청이 밝힌 전국 도시근로자 가구당 인원수(3.23명)와 한국은행 물가상승률 전망치(1.8%)를 반영해 7.6% 임금인상률을 뽑아냈다.

한국노총은 "올해 물가상승률을 반영한 가구원수 3.23명의 표준생계비는 413만1천459원이지만 지난해 전체 노동자 월 평균임금(337만7천824원)과 차이가 있다"며 "일시에 임금인상이 힘든 현실을 감안해 생계비의 88%인 363만5천684원을 기준으로 25만7천860원의 임금인상을 요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비정규직 임금인상 요구율은 17.1%로 정했다. 금액은 25만7천860원으로 똑같다. 한국노총은 "현재 비정규직 임금은 151만원으로 정규직 대비 49.2%에 불과하다"며 "17.1%를 올리면 비정규직 임금은 정규직 대비 53.3%로 개선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구조조정 여파로 인한 고용 악화가 소비억제 요인으로 작용하고, 주택경기 둔화로 자산 증가에 따른 소비효과 감소까지 고려하면 노동자가구의 임금소득 확충을 통해 실질구매력을 높이고 내수활성화를 꾀할 필요가 있다"며 "임금소득 확충을 통해 불평등을 바로잡도록 임단협 투쟁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