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6.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한국노총 대선방침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제외, 현장 총투표' 가닥15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논의 … 조합원 총투표 대상 놓고 논쟁 예상
한국노총이 새누리당(자유한국당) 후보를 제외한 모든 정당 후보를 대상으로 조합원 총투표를 통해 대선 지지후보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투표 방식은 자동응답시스템(ARS)이 아닌 현장 투표로 가닥을 잡았다.

한국노총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 6층 대회의실에서 상임집행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19대 대통령선거 한국노총 방침 및 계획'을 15일 열리는 중앙집행위원회에 올리기로 했다. 중앙집행위 논의를 거쳐 23일 대의원대회에서 확정한다.

한국노총은 '정권교체·재벌부패 박근혜 정권 심판, 친노동자 정권 수립'을 목표로 대선일 25일 전까지 한국노총 지지후보 선정을 위한 조합원 총투표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렇게 선출된 지지후보와는 정책협약을 체결한다.

한국노총은 친노동정책 관철을 위해 새누리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 후보를 대상으로 정책평가를 하고, 해당 결과가 총투표 대상 선정에 반영되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한국노총은 수차례 논의 끝에 투표 방식과 대상을 좁혔다. 2007년 대선 당시 '한국노총 정책연대 조합원 총투표'는 ARS 여론조사 방식으로 했는데, 당시 투표를 결의한 뒤 조합원 명부를 모으는 데까지 대략 3개월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힘이 실리고 있는 '4월 말 5월 초·중순' 대선 시나리오대로 갈 경우 한국노총이 조합원 명부를 취합하기에 물리적 시간이 부족하다는 얘기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2015년 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 총파업 찬반투표를 한 것처럼 현장 단위에서 직접 대선 지지후보를 선택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앙집행위에서는 투표 대상을 놓고 이견이 예상된다. '새누리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 후보'를 투표 대상으로 정하면서 범여권세력인 바른정당에 대한 입장이 갈릴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국노총 공공노련·공공연맹·금융노조가 속한 양대 노총 공공부문노조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달 7일 '조기대선 대응방침'을 논의한 대표자회의에서 "불법 성과퇴출제를 강행한 전 새누리당 세력(자유한국당·바른정당)은 정책협상 및 대선후보 지지대상에서 제외한다"고 결정했다. 바른정당을 투표 대상에 넣느냐 마느냐에 대한 논쟁이 예상되는 이유다. 이 관계자는 "노동개악을 추진한 정부와 집권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큰 틀에서 투표 대상을 좁혔다"며 "논의 과정에서 여러 의견을 반영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