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9 일 10:24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교육계 "법사위 계류 국정교과서 금지법 제정하라"권성동 법사위원장 사무실 앞 기자회견 … “국정화 추진되면 책임 물을 것”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신청 기간을 15일까지 연장한 가운데 교육계를 중심으로 역사교과용 도서의 다양성 보장에 관한 특별법(국정교과서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네트워크·민족문제연구소 강릉지회·전국교직원노조 강원지부는 12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권성동 바른정당 의원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교과서 금지법을 최대한 빨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처리한 뒤 본회의에 상정하라”고 요구했다.

권 의원은 국회 법사위원장이다. 국정교과서 금지법은 지난달 20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통과된 뒤 법사위 제2소위에서 막혀 있다. 국정교과서 금지법이 본회의에 상정되려면 법사위 법안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국정교과서 금지법을 심사하는 법사위 법안심사 제2소위원장은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다.

이들은 “새누리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정당의 저항이 거센 상황에서 국정교과서 금지법이 제대로 통과될지 걱정”이라며 “법사위원장 중책을 맡은 권 의원이 법안 처리를 차일피일 미뤄 국정교과서가 학교에 배포된다면 권 의원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권 의원은 교육부의 국정 역사교과서가 중립적이지도 객관적이지도 못하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며 “국회는 하루빨리 국정교과서 금지법을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