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9 목 09:52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박병원 회장 “임금동결·근로시간단축으로 고용창출”최고경영자연찬회서 제안 … “노동계 임금감소 반대할 것”
박병원 한국경총 회장이 임금을 동결하고 노동시간을 줄여 채용을 늘리자고 제안했다. 노동시간을 줄여 임금이 감소하는 것을 노동계가 반대한다는 이유로 내놓은 방안이다.

박 회장은 9일 오전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전국최고경영자연찬회 개회사에서 이렇게 밝혔다. 임금인상 자제와 연장근로수당 할증률 축소, 연차 미사용 수당 폐지를 통해 근로시간을 줄인 뒤 일자리를 창출하자는 것은 박병원 회장의 지론이다.

박 회장은 이날 연찬회에서도 “청년실업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기성세대가 세계 최장시간 근로를 하면서 그 아들 세대는 취직을 못하는 모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번 고용하면 해고가 거의 불가능한 경직적인 노동법은 일감이 늘어나도 근로자를 더 채용하기를 꺼리게 만든다”며 “대부분 기업이 (연장근로로) 높은 할증임금을 주더라도 신규고용을 섣불리 하지 않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박병원 회장은 정부와 정치권의 노동시간단축 의지에 불신을 드러냈다. 박 회장은 “근로시간을 줄이고 고용을 늘리는 과제를 정부나 정치권이 앞장서 줄 것 같지도 않다”며 “근로자 대표들을 설득하고 합의가 되는 만큼이라도 실천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특히 “(근로자들이 근로시간단축에 따른) 소득 감소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다면 임금을 동결하고 (예상됐던) 임금인상만큼 1년에 2~3%씩이라도 근로시간을 줄이고 그 재원으로 채용을 늘리자”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